베리타스

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세습 아니라고? 조폭 억지"

입력 Aug 10, 2018 01:18 PM KST
kimdongho
(Photo : ⓒ사진=지유석 기자)
▲김동호 목사

높은뜻연합선교회 대표 김동호 목사가 명성교회 세습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교계 원로인 김동호 목사는 10일 기독교방송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명성교회 세습논란에 대한 의견을 피력했다.

진행자가 명성교회 사태를 세습으로 봐야 하는지를 묻자 "지나가는 개미한테 물어봐도 다 알 것 같은데. 그게 말이나 되는가? 세습을 세습이 아니라고 그러면 말이 안 된다. 그거는 그냥 조폭들이 억지를 부리는 거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동호 목사는 명성교회 속한 총회 재판국의 판결도 덩달아 비판했다. 김 목사는 "세습방지법을 만든 건 아버지의 대를 이어서 하지 말자는 건데 명성교회처럼 해석을 한다면 세습을 못 할 데가 어디 있겠나. 명성교회 하는 식으로 먼저 은퇴한 후에 몇 달이라도 쉬었다가 해도 세습이 된다면 애들 장난이지 그걸 세습이 아니라고 하면 그건 억지 부리는 거나 똑같다"고 강조했다.

총회 재판국 판결에서 재판국원 8명이 세습이 아니라고 손을 든 것에는 "같은 패거리니까 그럴 수 있다. 같은 패거리라 제가 조폭이란 말을 자꾸 쓴다. 힘을 가지고 누가 어거지로 밀어붙이는 행위인데 그러니까 조폭인 거다"라고 역설했다.

또 명성교회 측이 성도의 뜻을 운운하고 있는 데에는 "그렇게 하려면 총회 밖에 나가서 하면 된다. 총회법을 어기고 그것을 또 총회가 묵인하면 총회 권위가 무너진다. 이 일 때문에 총회가 기강이 안서고 많은 사람들이 실망해서 교회 떠나고 있다. 교인들이 결정했으면 그냥 결정해서 총회 밖으로 나가라"고 했다.

아울러 김 목사는 "명성교회 하나 지키려고 하다가 개신교가 무너지게 생겼다. 명성교회 하나 의 문제가 아니라 개신교 자체가 무너지게 생긴 것이 더 큰 문제다. 그러니까 잠잠하면 안 된다. 일어나 저항하고 비판하고 총회 가서 싸우는 등 어떤 조직적인 일이 일어나야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 목사는 "한국교회가 특히 우리 통합 측 장로교회가 강도를 만난 것 같다. 공범자들이나 지나친 자들이나 다 범죄자인 마찬가지다. 지금 명성교회 하는 일의 공범자가 되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탄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시나요?

성탄절에 관해서 당신은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 우리 대부분은 교회에서 12월 동안에 제공해왔던 성탄절 프로그램을 통해서 개략적인 요점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그

많이 본 기사

허영지 두 손 모으고 기도하는 모습 눈길

가수 허영지가 기도하는 모습을 자신의 SNS에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허영지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멘"이라는 글과 함께 두 손을 모으고 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