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신생아 얼굴 칼자국 사고, 피해 신생아 부모 "병원 측 책임감 없어"

입력 Aug 10, 2018 02:16 PM KST
신생아 얼굴 칼자국
(Photo : JTBC 보도화면 )
신생아 얼굴에 칼자국이 난 사고가 생기며 누리꾼들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9일 JTBC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 평택의 산부인과에서 제왕 절개 수술을 하다가 신생아 얼굴이 수술용 칼에 베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신생아의 왼쪽 얼굴에는 1.5cm 가량 되는 칼자국이 3군데가 생겼다.

신생아 얼굴에 칼자국이 난 사고가 생기며 누리꾼들이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

9일 JTBC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 평택의 산부인과에서 제왕 절개 수술을 하다가 신생아 얼굴이 수술용 칼에 베이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신생아의 왼쪽 얼굴에는 1.5cm 가량 되는 칼자국이 3군데가 생겼다.

신생아 얼굴 칼자국 피해를 입은 아기의 부모는 "아이가 태어났는데 피가 계속 얼굴에서 흐르고 있었다. 작은 사고가 아니었다"라고 밝혔다.

신생아 얼굴 칼자국 사고 직후 담당 의사는 실수를 인정했지만 "아기들이 상처 난 경우에는 잘 아물기도 하고 흉도 보통은 없다"고 말했다.

또한 병원 측은 신생아 얼굴 칼자국 사고와 관련해 입원, 수술 비용의 20%를 지급하고 400만 원을 합의금으로 주겠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하지만 피해 아기의 부모는 병원이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는다며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그리스도 중심적인 민주적 회중주의(

우리나라 프로테스탄트 교회들은 충분히 민주적인가? 예수님을 구주와 주님으로 믿고 있는 그리스도인들은 실제 교회생활에서 평등한 지위를 누리고 있는가? 본고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