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 타작마당 종교폭력에 대한 변명

입력 Aug 26, 2018 06:41 AM KST
sbs_0825
(Photo :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오늘 25일 밤 피지로 집단 이주한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 집단 사태를 다룰 예정인 가운데 2차 예고편을 공개했다.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가 소위 '타작마당'이라며 가족에게까지 종교적 폭력을 용인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 "폭행이 아니"라며 "성경대로 타작마당을 한 교회도, 목사도, 나라도 없었다"고 강하게 부인했다.

25일 밤 방영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신옥주 목사가 스스로 지시했다는 소위 '타작마당'의 실체는 충격 그 자체였다. 현재 은혜로교회 신도들 400여 명은 신옥주 목사를 따라 이른 바 '낙토'(樂土)로 불리는 피지로 집단 이주한 상태.

제작진은 이미 구속된 신 목사와 직접 인터뷰한 것을 비롯해 한때 피지로까지 갔다가 탈출한 전 교인 및 피지 현지인들의 증언 등을 통해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와 그를 추종하는 교인들의 일탈을 생생하게 전달했다.

무엇보다 제작진이 제보받은 영상 속 타작마당의 모습은, 도저히 기독교의 이름으로는 행해질 수 없는 끔찍한 장면이었다. 신 목사가 교인들을 불러내 뺨을 치는가 하면, 엄마와 딸이 서로의 뺨을 때리기도 했다. 엄마가 딸의 머리채를 잡고 흔드는 모습에선 그야말로 경악을 금할 수 없었다.

sbs_082502
(Photo :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화면 캡처)
▲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를 따르던 신도들 400여 명이 피지로 집단 이주 생활을 하고 있는 가운데 이탈자들이 하나둘씩 늘어나면서 사회적 문제로 비화되고 있다. 신옥주 목사는 얼마 전 인천공항에 입국하는 과정에서 특수폭행 혐의 등으로 긴급 체포되기도 했다.

그런데도 제작진과 인터뷰한 신옥주 목사는 그것이 폭행이 아니라고 했다. 신 목사는 "성경대로 타작마당을 한 교회도, 목사도, 나라도 없었다"며 "우리 교인들은 절대로 자기들 임의로 타작하지 않고 내가 하라고 지시한다. 성경대로 한 일을 세상 법으로, 잣대로 죄라고 정의하는 건 절대도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스스로를 "진리의 성령의 음성을 들려줄 그릇"이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성경대로 성경을 해석하는 사람은 성경 속에 감추어져 있다"면서 그가 바로 자신이라고 했다. 이어 "저도 처음에는 믿기지 않았다. 내가 그 기록된 인물이라는 걸 몰랐다"며 "그런데 하나님 나라는 비밀이니 감추어둔 것이라는 걸 깨달았다. (기록된 인물은) 남자가 아니고 여자"라고 했다.

피지로 이주해 온 성도에 대해서도 "내가 한 명도 오라 한 사람이 없다. 헌금도 강대상에서 단 한 마디 이야기 한 적이 없다. 헌금을 강요한 적이 없다"고 했다.

이 밖에도 제작진은 신옥주 목사 측이 피지에서 운영하고 있는 그레이스로드 그룹도 집중 조명했는데, 이 그룹의 임금체불 의혹을 비롯해 피지 정계와의 유착 의혹도 제기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피지에 남아 있는 성도의 시급한 구출을 우리 정부에 촉구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