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교황 동성애 발언...교황청 공보실 동성애 논란 진땀 수습

입력 Aug 28, 2018 08:31 AM KST
fransisco
(Photo : ⓒ교황청)
▲교황이 동성애 발언으로 친동성애 단체의 반발을 샀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애 성향을 지닌 자녀와 부모는 정신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가 동성애 단체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교황이 동성애 발언으로 친동성애 단체의 반발을 샀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애 성향을 지닌 자녀와 부모는 정신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가 동성애 단체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AP 통신 등에 의하면 교황은 현지시간 26일 아일랜드에서 로마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자녀가 동성애자임을 알게 된 부모에게 어떤 말을 해줄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부모들에게 우선 기도하라는 말을 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교황은 이어 "부모는 자녀의 동성애적 지향을 무조건 비난하거나 무시하지 말아야 한다"면서도 "자녀가 걱정스러운 특성을 보이면 정신과 전문의의 도움을 구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해 논란을 샀다.

교황의 이 같은 동성애 관련 발언에 동성애자 단체는 "우리는 병자가 아니"라며 거세게 항의했고 논란이 일자 교황청 공보실이 나서 수습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교황청 공보실 측은 보도자료에서 해당 내용을 삭제했으며 "동성애가 정신적 질환이라는 뜻으로 얘기한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나는 용서를 강요당했다”....가시지 않은 성폭력 피해 아픔

무더위가 한창이던 지난 7월 대형교회인 온누리교회 정재륜 목사가 부적절한 행위로 해임됐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당시 온라인에서는 목사의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