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교황 동성애 발언...교황청 공보실 동성애 논란 진땀 수습

입력 Aug 28, 2018 08:31 AM KST
fransisco
(Photo : ⓒ교황청)
▲교황이 동성애 발언으로 친동성애 단체의 반발을 샀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애 성향을 지닌 자녀와 부모는 정신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가 동성애 단체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교황이 동성애 발언으로 친동성애 단체의 반발을 샀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애 성향을 지닌 자녀와 부모는 정신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가 동성애 단체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AP 통신 등에 의하면 교황은 현지시간 26일 아일랜드에서 로마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자녀가 동성애자임을 알게 된 부모에게 어떤 말을 해줄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부모들에게 우선 기도하라는 말을 하고 싶다"고 운을 뗐다.

교황은 이어 "부모는 자녀의 동성애적 지향을 무조건 비난하거나 무시하지 말아야 한다"면서도 "자녀가 걱정스러운 특성을 보이면 정신과 전문의의 도움을 구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해 논란을 샀다.

교황의 이 같은 동성애 관련 발언에 동성애자 단체는 "우리는 병자가 아니"라며 거세게 항의했고 논란이 일자 교황청 공보실이 나서 수습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교황청 공보실 측은 보도자료에서 해당 내용을 삭제했으며 "동성애가 정신적 질환이라는 뜻으로 얘기한 게 아니"라고 해명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