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희망의 신학자' 몰트만 박사, 다시 한국 찾는다
1975년 첫 방한 이후 남다른 한국사랑....명예박사 학위 수여 받아

입력 Aug 31, 2018 10:48 PM KST

위르겐 몰트만 박사

(Photo : ⓒ 지유석)
위르겐 몰트만 박사

‘희망의 신학자'로 잘 알려진 독일의 위르겐 몰트만(Jürgen Moltmann) 박사가 한신대학교 초청으로 오는 14일 방한한다. 몰트만 박사는 종교개혁 신학의 유산을 계승하면서도 현대 세계가 봉착한 정치·경제·사회·문화적 문제들을 직시하고 기독교의 전체 교리를 재정립해 현대 신학계에 큰 영향력을 끼친 신학자로 손꼽힌다.

몰트만 박사는 지난 해 6월에도 한국을 찾아 한신대 신학대학원에서 특별강연을 한 적이 있었다. 당시 몰트만 박사는 특강에서 종교개혁의 한계로 1) 동방교회엔 미치지 않고 서방 라틴 교회에 국한됐고 2) 신성로마제국의 환경과 조건 아래서만 진행됐으며 3) 일종의 재형성이었지 하나님 나라와 그 의를 위해 세상으로 보냄 받는 교회를 새롭게 형성하는 게 아니었다는 점을 지적했다.

몵트만 박사는 한국 사랑이 남다른 것으로 잘 알려져 있기도 하다. 1975년 한신대 박봉랑 교수의 요청으로 처음 한국을 찾은 몰트만 박사는 독재정권에 맞선 한신대 교수들을 보며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히틀러의 치하 속 그리스도인을 연상하며 한국을 사랑하게 됐다고 전한다.

몰트만 박사는 14일 한신대에서 명예 박사학위를 수여받고 다시 한 번 특강을 진행할 예정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

[인물탐구] 거침없는 광폭 행보 보이는 장신대 김철홍 교수

지난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는 극우 성향의 목회자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 퇴진 범국민총궐기대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설교는 한 신학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