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로마 성당 붕괴...베드로 바울 투옥됐던 지하감옥 안전

입력 Sep 01, 2018 08:47 AM KST
ytn_0901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유서깊은 한 로마 성당이 붕괴돼 큰 인명피해가 발생할 뻔 했다. 이탈리아 로마 시내 한복판에 있는 '산 주세페 데이 팔레냐미' 성당이 현지 시각 30일 오후 지붕의 4분의 3이 굉음을 내며 붕괴됐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유서깊은 한 로마 성당이 붕괴돼 큰 인명피해가 발생할 뻔 했다. 이탈리아 로마 시내 한복판에 있는 '산 주세페 데이 팔레냐미' 성당이 현지 시각 30일 오후 지붕의 4분의 3이 굉음을 내며 붕괴됐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다행히 로마 성당 붕괴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붕괴 당시 이 성당이 개방되지 않았던 것. 이 성당은 고대 로마 지하 감옥 '마메르티노' 유적 위에 축조한 건물로 16세기에 지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로마 성당 붕괴 사고로 초대교회 성인 베드로와 바울 등 예수가 택한 사도들이 대거 투옥돼 있던 곳으로 알려져 문화재적 가치가 상당한 지하 감옥은 다행히 훼손되지 않았다.

로마시 당국은 로마 성당 붕괴에 주민들을 긴급 대피시키고 지붕의 나머지 부분도 붕괴될 우려가 있어 장비를 동원해 철거하기로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