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형제복지원 사건...부산ㅅ교회 장로 박인근 원장 일탈

입력 Sep 03, 2018 09:46 AM KST
jtbc_090301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해 검찰개혁위원회가 오는 5일 검찰총장에게 '비상상고' 권고를 할지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형제복지원 사건 전말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해 검찰개혁위원회가 오는 5일 검찰총장에게 '비상상고' 권고를 할지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형제복지원 사건 전말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박정희 정권 때인 197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내무부(현 행정자치부) 훈령 410호가 공포되면서 설립됐고, 이어 전두환 정권이 거리 '정화'를 명분으로 일반인들을 부랑아 취급하며 마구잡이로 수용했다.

군 하사관 출신이자 부산 ㅅ교회 장로였던 박인근 원장은 조직을 군대식으로 편성하고, 폭행, 강간, 강제노역 등 온갖 인권침해 행위를 자행했다. 형제복지원에서 벌어졌던 가혹행위는 그야말로 충격적인 수준이어서 국내 공중파 시사고발 프로그램에서 자주 다뤄졌고, 지난 2016년 4월엔 미AP 통신이 탐사보도로 실태를 전하기도 했다.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들은 이미 지난 2013년부터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형제복지원 사건과 관련, 기독교계도 일정 수준 책임을 짊어져야 하는 처지다.

1984년부터 1987년까지 형제복지원에 수용됐던 한종선 씨는 박 원장이 원생들에게 찬송가, 기도문을 강제로 외우게 했다고 증언했다. 한 씨는 지난 2016년 5월 본지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당시 상황을 이 같이 털어 놓았다.

jtbc_090302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해 검찰개혁위원회가 오는 5일 검찰총장에게 '비상상고' 권고를 할지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형제복지원 사건 전말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120명의 소대원들은 새벽 4시에 기상해서 30분 동안 세면한 뒤 5시에 일조 점호를 받아야 했다. 그동안에 복지원에 설치된 스피커에서는 찬송가가 흘러 나왔다. 박인근 원장은 일조 점호 때 성경에 있는 내용을 물어봤는데 원장은 원생이 제대로 답을 못하면 두들겨 팼다. 소대원들도 단체로 기합을 받았다. 그래서 찬송가와 기도문, 성경 본문을 외워야 했다. 난 성경에 기록된 노아 가족의 족보도 기억한다. 박 원장이 이 내용을 묻기도 해서다."

한 씨는 형제복지원을 나와서도 기독교인들의 태도를 이해할 수 없었다고도 했다. 당시 본지 기자에게 전한 한 씨의 말이다.

"그동안 만난 기독교인들은 형제복지원 이야기를 꺼내면 '하나님께서 너에게 시련을 주신거다', '하나님께서 보살펴 죽지않게 했다'는 식으로 말했다. 그들에게 묻고 싶다. 형제복지원 사망자는 확인된 수자만 551명이다. 살아 남았어도 불구나 정신이상이 된 피해자들도 많다. 이분들도 하나님께서 보살펴 주셨단 말이냐?"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나는 용서를 강요당했다”....가시지 않은 성폭력 피해 아픔

무더위가 한창이던 지난 7월 대형교회인 온누리교회 정재륜 목사가 부적절한 행위로 해임됐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당시 온라인에서는 목사의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