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생명사랑밤길걷기 캠페인, 서울시민 1만 명 참가
이성희 이사장,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는 보살핌의 공동체를 만들어가자"

입력 Sep 08, 2018 02:36 PM KST
자살예방
(Photo : ⓒ 한국생명의전화)
▲한국생명의전화는 EBS와 함께 9월 7일(금) 오후 7시 여의도 한강공원 계절광장에서 <2018 생명사랑밤길걷기 캠페인>을 개최했다.

한국생명의전화(이사장 이성희 목사)와 EBS는 9월 7일(금) 오후 7시 여의도 한강공원 계절광장에서 <2018 생명사랑밤길걷기 캠페인>을 공동으로 개최했다. 이 행사는 소중한 이들의 자살을 막으며 생명존중을 실천하기 위한 전 국민 자살예방캠페인으로서 올해로 13회째이며, 참가자와 자원봉사자 등 1만여 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

생명사랑밤길걷기 김희중 명예대회장(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은 우리나라가 오랫동안 OECD 국가 중 자살률 1,2위를 이어가는 것은 존중과 배려의 부재, 생명경시 풍조에서 비롯된 것이라 할 수 있기 때문에 이 대회가 우리사회의 생명경시 풍조에 맞서서 생명을 사랑하고 소중히 여기는 정신을 알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이어서 손인웅 명예대회장(한국자원봉사협의회 상임대표)은 우리가 서로 돕고 함께 사는 상호연대 의식이 없다면 우리의 미래는 밝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자살은 우리사회의 가장 슬픈 자화상이며, 종교인들이 앞장서서 국민들과 더불어 살아가는 공동체 의식을 고양하고 생명의 소중함을 알리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성희 한국생명의전화 이사장은 이 캠페인을 통해 물질만능주의로 인해 빚어진 생명경시 풍조를 생명존중 문화로 바꾸어 나가고, 삶의 위기 속에 자포자기하고 절망하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갖고 희망의 끈을 놓지 말자는 메시지를 전하며, 서로 배려하고 존중하는 보살핌의 공동체를 만들어가자고 제안했다.

생명사랑밤길걷기 참가자들은 5km, 10km, 36km 3개 코스에 참여했으며, 특히 하루에 36명씩 자살하는 현실을 반영한 36km 코스 참가자들은 어둠을 헤치고 희망으로 나아가듯 해질녘부터 동틀 때까지 무박 2일간 서울 도심을 걸었다.

이날 한국생명의전화 홍보대사 배우 강신일, 가수 박지헌(V.O.S), 가수 강시라는 참가한 시민들을 격려하고 축하하기 위해 특별공연과 더불어 5km 코스를 함께 걸었다. 또한 이들은 하루 평균 자살자 수를 36명에서 18명으로 50% 감소시키자는 의미를 가진 '워크인 챌린지 3618' 기부 프로젝트에도 동참하여 그 의미를 더했다.

그리고 박카스, 삼성생명, 서울중앙지방법무사회, 허그맘허그인, 동작구시설관리공단, 롯데홈쇼핑 등 다양한 기업이 후원과 체험프로그램으로 동참하여 참가자들이 자신의 소중함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게 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

[인물탐구] 거침없는 광폭 행보 보이는 장신대 김철홍 교수

지난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는 극우 성향의 목회자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 퇴진 범국민총궐기대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설교는 한 신학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