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인천 퀴어문화축제...인천 퀴어축제 기독교단체 맞불 집회

입력 Sep 08, 2018 02:34 PM KST
hs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인천에서 처음으로 퀴어문화축제가 열린 가운데 보수 기독교 단체와의 마찰이 빚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8일 오전 인천시 동구 동인천역 북 광장 일대에서는 8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인천 퀴어문화축제가 열렸다. 사진은 최근 서울광장에서 있었던 퀴어문화축제 당시 한 참가자가 혐오를 중단하라는 메시지가 적힌 무지개 깃발을 흔드는 장면.

인천에서 처음으로 퀴어문화축제가 열린 가운데 보수 기독교 단체와의 마찰이 빚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에 의하면 8일 오전 인천시 동구 동인천역 북 광장 일대에서는 8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인천 퀴어문화축제가 열렸다.

그러나 이날 퀴어축제는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기독교 단체와 보수 시민단체들의 맞불 집회로 인해 마찰이 빚어졌고 결국 오후 들어 행사도 사실상 중단됐다.

특히 기독교 단체 등 퀴어축제 반대집회에 참가한 사람들 중 일부는 퀴어축제장에 난입해 바닥에 드러눕는 등 행사 진행을 방해한 것으로 전해졌다.

퀴어문화 축제는 성 소수자의 인권과 성적 다양성을 알리는 행사로 지난 2000년 서울에서 처음 개최된 이후 전국 각지에서 해마다 열리고 있다.

하지만 퀴어축제가 열릴 때마다 동성애를 반대하는 보수 기독교 단체 등의 맞불 집회로 인해 잦은 마찰이 빚어지고 행사가 중단되는 사태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보수 기독교 단체들은 동성애는 성경에서 죄라고 표기했다는 점을 들어 동성애를 죄악시 하며 동성애 문화 확산을 막야 한다는 신념으로 동성애 집회를 집요하게 스크럼을 해왔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한국 기독교의 수치

개신교계 전반은 물론 한기총 안에서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오히려 기세등등한 모습입니다. 감신대에서 기독교 윤

많이 본 기사

갈수록 흉포화 하는 명성교회, 이젠 ‘낫’ 등장

명성교회는 세습 반대 여론에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일관했습니다. 세습반대 단체의 시위에 폭력으로 대응하기 일쑤였는데요, 16일 오전엔 급기야 명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