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인천퀴어축제 반대 예수재단 성명 살펴보니

입력 Sep 08, 2018 06:27 PM KST
prok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인천퀴어축제가 보수적 성향의 기독교 단체의 반발 끝에 사실상 중단된 가운데 인천퀴어축제를 앞두고 축제 저지를 위해 발벗고 나선 예수재단의 성명도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은 얼마 전 오직예수사랑선교회, G&F 미니스트리, VOCD 인터네셔널 등 기독교 관련 단체가 동성애 반대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인천퀴어축제가 보수적 성향의 기독교 단체의 반발 끝에 사실상 중단된 가운데 인천퀴어축제를 앞두고 축제 저지를 위해 발벗고 나선 예수재단의 성명도 재조명되고 있다.

예수재단(대표 임요한 목사)는 인천퀴어축제를 앞두고 지난 6일 낸 성명에서 "동성애자들이 인권, 사랑, 소수자 보호라는 명분으로, 퀴어문화축제라는 이름으로 교묘히 위장하며, 백주 거리에 나와서 음란광란알몸집회를 하는 것은 건전한 미풍양속을 파괴하고,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의식과 가치관을 심각하게 왜곡시키게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동성애는 하나님의 창조질서에 도전하고 조롱하는 것이며, 윤리와 도덕이 무너지고, 나라가 망하게 된다"면서 "동성애 문제는 정파와 이념과 진영과 지역을 초월해 한다. 강대한 로마제국이 망하게 된 결정적인 원인은 동성애 창궐, 음란, 성적타락이었다. 동성애는 성도착과 성적타락의 최고봉이며, 최정점에 위치하고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아닌 것은 아닙니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가 없다"면서 "눈 가리고 아웅하는 어두운 세력들의 논리와 궤변을 우리 국민들은 분별해야 한다. 동성애 척결사역과 운동은 대한민국을 살리는 애국구국운동이며, 인류를 살리는 생명사역이며 생명운동이다"라고 했다.

동성애 문제에 관한 한 동일한 목소리를 내는 예수재단과 같은 보수 기독교 단체와는 달리 진보 기독교 단체에서는 성소수자 문제와 관련해 약자의 입장에서 경청하는 태도를 지향하고 있다. 단일한 입장 정리도 경계하는 분위기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