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명성교회 세습논란에 예외론 주장

입력 Sep 11, 2018 08:14 AM KST
sokangsuk
(Photo : ⓒ공동취재단)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가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명성교회 세습논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소 목사는 목회세습은 "할 수 있으면 안하는 것이 좋다"면서도 예외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소위 세습 예외론을 주장한 것.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가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명성교회 세습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소 목사는 목회세습은 "할 수 있으면 안하는 것이 좋다"면서도 예외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 소위 세습 예외론을 주장한 것.

소강석 목사는 세습 예외론을 펴기에 앞서 목회세습에 대한 성경적 정의와 교회 당회와 공동의회 등의 합법적 절차에 따른 목회세습을 언급했다.

소 목사는 먼저 "성경적으로만 보면 세습은 좀 애매한 부분이 있기도 하다"며 "왜냐하면 성경에서 세습을 하면 나쁘고, 세습을 안 하면 선하다는 기준 자체는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담임목사가 개척을 하였기 때문에 의례적으로 그의 아들이 승계를 받는 것이 아니라, 교인들이 정말 학수고대하고 적법한 절차를 따르며 과정에 문제가 없다면, 그것까지 비판을 해야 하는지 의문"이라고 반문했다.

소 목사는 특히 "교회의 주인이 하나님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인정하고, 교회의 주인 되신 하나님의 뜻이 당회와 공동의회라는 정상적 과정을 거쳐서 무리 없이 통과된 것이라면 고의적으로 비난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라며 "자칫하면 성경 보다는 시대사상과 시류에 편승하는 우를 범할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목회세습은 할 수만 있으면 안하는 것이 좋다. 아니, 당연히 안하는 것이 좋다"면서도 세습 예외론을 주장했다. 소 목사는 세습예외를 허용해야 하는 이유로 통상적으로 세습의 당위성을 고집하는 세력의 논리, 즉 '원로와 후임 간의 갈등'을 들었다.

그는 "원로목사와 후임 목사의 갈등으로 인해 수많은 교회들이 충돌하고 분열하며 몸살을 앓고 있는 것도 한국교회의 아픈 현실이기도 하다"며 "그런 측면에서 볼 때는 교회의 충돌과 마찰을 피하기 위해서 불가피하게 세습을 해야 할 상황도 지극히 예외적으로는 있을 수 있다고 본다"고 했다.

명성교회 세습 문제가 대두될 때 김삼환 목사에게 "교단적, 교계적 동의를 얻는데 주력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는 소 목사는 "저 또한 세습문제에 대해 누구보다 우려를 했다"며 "그런데 더 우려스러운 것은 명성교회가 어떻게 세워진 교회인데 어떤 경우에도 약화되거나 시들어져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소 목사는 "제발 이번 (예장 통합) 총회 때 시대 정서나 논리보다는 서로 기도하면서 하나님의 뜻 가운데 처리가 되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이번 총회를 끝으로 더 이상의 논란은 끝냈으면 좋겠다"고도 덧붙였다.

오피니언

일반

[시론] 불가역적 단계 접어든 남북, 한국교

9월 19일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야말로 역사적인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습니다. 비핵화는 확정적으로 발표하지 않았지만

많이 본 기사

“나는 용서를 강요당했다”....가시지 않은 성폭력 피해 아픔

무더위가 한창이던 지난 7월 대형교회인 온누리교회 정재륜 목사가 부적절한 행위로 해임됐다는 소식이 알려졌습니다. 당시 온라인에서는 목사의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