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명성교회 세습 공방, 재심으로 가닥 잡히나
12일 재판국원 전원 교체 결정...신임 재판국장 "재심 수용하겠다"

입력 Sep 13, 2018 09:00 AM KST

ms

(Photo : Ⓒ 유투브 화면 갈무리)
명성교회 세습 여부로 관심이 쏠린 예장통합 총회는 12일 재판국원 전원 교체를 결정했다. 신임 재판국장인 임채일 목사는 재심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명성교회 세습 문제가 재심으로 가닥이 잡혀가는 양상이다. 우선 예장통합 총회는 11일 전북 익산 신광교회에서 열린 제103회 총회에서 우선 표결로 세습금지법 개정안을 부결시켰다.

제103회기 헌법위원회는 "정치2편 제28조 6항 세금금지법에 대한 법 효력은 있으나, 기본권 침해 문제가 있어 수정, 삭제, 보완해야 한다"는 해석을 내놓았으나 총회 총대의원(총대)들은 "은퇴한 목사의 자녀 청빙도 위헌"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사실상 명성교회 세습 지지 논리가 무너진 셈이다.

12일 재판국보고에서 새로이 재판국장을 맡게된 임채일 목사(순천 한마음교회)는 명성교회 세습 적법 판단과 관련, 한국교회에 사과할 뜻이 있다고 밝혔다. 임 목사는 이어 재심하겠다는 입장도 전했다. 명성교회 세습 재판의 원고인 서울동남노회 비대위(위원장 김수원 목사)는 지난 7일 재심을 청구한 상태다.

이어 재판국원 전원 교체가 결정됐다. 총대들은 재판국원 구성을 놓고 갑론을박했으나, 전원 교체 쪽으로 의견을 좁혔다. 강원노회 조좌상 목사는 "(이전 재판국이) 받아서는 안되는 재판을 했다"며 재판국원 전원 교체를 요구했다.

그러나 명성교회 세습 철회와 재심이 확정되지는 않았다. 이에 대해선 총회 마지막날인 13일 최종 판가름 날 전망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되짚어 보기] 보수 개신교와 아스팔트

지난 주 전광훈 목사가 문재인 정부를 향해 강력한 메시지를 던진 소식이 여론을 뜨겁게 달궜습니다. 이와 관련해 보수 개신교와 극우 정치세력의 결합을 우려하는

많이 본 기사

[인물탐구] 거침없는 광폭 행보 보이는 장신대 김철홍 교수

지난 17일 오후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는 극우 성향의 목회자 중심으로 '문재인 정권 퇴진 범국민총궐기대회'가 열렸습니다. 이날 설교는 한 신학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