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난민긴급토론회, "난민과 함께 사는 세상"

입력 Sep 14, 2018 12:20 PM KST
난민토론회
(Photo : ⓒ NCCK)
▲NCCK 인권센터의 난민긴급토론회 “난민과 함께 하는 세상”에서 인권센터 소장 박승렬 목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소장 박승렬 목사)는 9월 12일(수) 오후 2시 한국기독교회관 조에홀에서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와 함께 난민긴급토론회 "난민과 함께 하는 세상"을 진행했다. 토론회는 현재 국내에 체류 중인 난민들의 상황에 대해 인권적, 신앙적 책임감을 통감하고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승렬 소장은 인사말에서 "난민은 우리의 이웃이며, 교회는 성서의 가르침에 따라 또한 에큐메니칼 운동의 전통을 따라 박해를 피해 온 나그네를 환대해야 할 책임감이 있다. 한국교회와 사회는 우리 안의 그어진 경계를 풀고 약자의 아픔에 동참하며 이들과 함께 상생하는 사회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축사를 맡은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 제인 윌리엄슨(Jane Williamson) 법무관은 "NCCK 인권센터와 함께 새로운 파트너로서 일하게 된 점을 감사드린다"면서 "난민들을 환대하고 포용하는 것이 그 사회를 약화시킬 것이라는 거대한 두려움이 있지만 오히려 연민을 보여주고 그들을 보호하는 것이 그 사회를 더 강하고 튼튼하게 만들 것이다. 난민과 함께 하는 것은 우리 스스로를 위한 행동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토론의 주제 및 발제자는 다음과 같다.

1) 국내난민 인권상황 - 이일 변호사(공익법센터 어필)

2) 한국전쟁 및 직후 UN의 국내보호활동, UNHCR과 종교계 연대활동 - 채현영 법무관(UNHCR 한국대표부)

3) 난민에 대한 신학적 이해 - 최형묵 목사(NCCK 정의평화위원회 부위원장)

4) 세계교회의 난민선교와 WCC 주요문서 소개 - 신승민 목사(NCCK 국장)

특히 이번 토론회에는 원불교 인권위원회와 실천불교승가회가 참석했다. 이들은 향후 난민에 대한 활동을 위해 종단별 연대를 강화해가기로 결의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