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원행스님 남고 조계종 총무원장 3명 후보 동반 사퇴

입력 Sep 27, 2018 07:51 AM KST
jo
(Photo : ⓒ조계종 홈페이지 갈무리)
▲원행스님이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단독 후보로 나와 내일 28일 총무원장 투표가 치러질 전망이다. 조계종 총무원장에 출마한 다른 후보들 3명이 동반사퇴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사진은 제36대 총무원장 후보자 종책토론회에 참석해 열띤 토론을 했던 조계종 총무원장 후보들의 모습.

원행스님이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에 단독 후보로 나와 내일 28일 총무원장 투표가 치러질 전망이다. 조계종 총무원장에 출마한 다른 후보들 3명이 동반사퇴를 선언했기 때문이다.

기호 1번 혜총스님과 기호 3번 정우스님, 기호 4번 일면스님은 26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갖고 "현재 선거운동이 불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후보직을 공동사퇴한다"고 밝혔다.

불교 주요 소식통은 조계종 총무원장 후보 3명의 동반사퇴와 관련해 원행스님 측의 입장을 실었다. 원행스님 측은 조계종 3명 후보의 동반사퇴에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단독 후보이기에 사실상 당선이 유력하다는 전망이다.

아래는 조계종 총무원장 후보 동반사퇴를 선언한 혜총스님, 정우스님, 일면스님 공동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제36대 총무원장후보를 사퇴하면서

존경하는 종정예하, 원로대종사, 그리고 제방의 수행납자와 사부 대중 여러분.

지금 온국민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전쟁 없는 나라, 평화로운 대한민국에 대한 열망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그러나 종단은 끊임없이 이어지는 일부 스님들의 도덕성 문제로 인해 청정한 수행공동체의 정체성이 무너지고 국민과 종도로부터 신뢰를 잃는 누란의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저희들은 비승가적인 선거문화의 고리를 끊고 국민과 종도로부터 잃었던 신뢰를 회복하며 미래불교의 희망을 열기 위한 원력으로 이번 선거에 참여하였습니다.

그러나 이번 선거운동 과정에서 두터운 종단 기득권세력들의 불합리한 상황들을 목도하면서 참으로 참담한 마음을 금할 수 없었습니다. 이권만 있으면 불교는 안중에도 없는 기존 정치세력 앞에 종단변화를 염원하는 저희들의 노력은 아무런 의미가 없음을 통감하였습니다.

만약 이번 제36대 총무원장 선거가 현재대로 진행된다면 종단파행은 물론이거나와 종단은 특정세력의 사유물이 되어 불일은 빛을 잃고 법륜은 멈추게 될 것입니다. 그러므로 저희들은 이처럼 불합리한 선거제도를 바로잡고자 이번 제36대 총무원장 후보를 사퇴하기로 결의하였습니다.

저희 후보들이 사퇴하는 깊은 뜻을 널리 양해하여 주시기 바라며 특히 지금까지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사부대에게 깊은 감사와 참회의 마음을 전합니다.

그리고 이를 계기로 선거문화가 개선되고 일부 기득권 세력들의 적폐가 청산되어서 여법한 종단으로 거듭나기를 사부대중과 함께 간절히 염원합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탄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시나요?

성탄절에 관해서 당신은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 우리 대부분은 교회에서 12월 동안에 제공해왔던 성탄절 프로그램을 통해서 개략적인 요점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그

많이 본 기사

[설교] 기다림

대림절은 어둠 속에서 고통당하는 사람들의 절기로 시작되었다. 고난의 역사 속에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좌절하지 않고 기다리는 사람들과 함께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