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퀴어축제 반대 남성 목회자 퀴어축제 차량 밑으로

입력 Sep 30, 2018 08:26 AM KST
queer
(Photo : ⓒSNS 갈무리)
▲제주퀴어문화축제 행사가 열린 가운데 보수 개신교 단체들을 비롯한 반동성애 단체들의 반발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퀴어문화축제 행사가 열린 가운데 보수 개신교 단체들을 비롯한 반동성애 단체들의 반발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제주시 신상공원 일대에서 '탐라는 퀴어'라는 주제로 제주퀴어문화축제가 열렸고, 반대 측인 제주도기독교교단협의회와 보수 시민단체들은 축제장으로부터 800미터 떨어진 제주시청 광장에서 맞불집회를 가졌다.

퀴어축제를 반대하는 보수 개신교 단체 일부는 퀴어축제 행사장을 찾아 소동을 피웠고, 그 중 한 남성 목회자는 퀴어축제차량 밑으로 스스로 들어가 행사 진행에 차질을 빚게 했다.

이에 전후 상황이 생략된 채 해당 남성 목회자가 차량 밑에 있는 사진이 SNS 상으로 유포되면서 반동성애 단체들 사이에서는 '퀴어축제 차량이 목사를 덮쳤다'는 가짜뉴스가 생산되기도 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한국 기독교의 수치

개신교계 전반은 물론 한기총 안에서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오히려 기세등등한 모습입니다. 감신대에서 기독교 윤

많이 본 기사

갈수록 흉포화 하는 명성교회, 이젠 ‘낫’ 등장

명성교회는 세습 반대 여론에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일관했습니다. 세습반대 단체의 시위에 폭력으로 대응하기 일쑤였는데요, 16일 오전엔 급기야 명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