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삼환 목사 세습 비판 이영표 해설위원 쓴소리 회자

입력 Oct 10, 2018 08:34 AM KST
youngpyo
(Photo : ⓒCGNTV 방송화면 캡처)
▲PD수첩 '명성교회 800억 비자금의 비밀' 편이 방영된 가운데 명성교회 세습을 강행한 김삼환 목사에 대해 공개 비판한 이영표 KBS 축구해설위원의 쓴소리도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PD수첩 '명성교회 800억 비자금의 비밀' 편이 방영된 가운데 명성교회 세습을 강행한 김삼환 목사에 대해 공개 비판한 이영표 KBS 축구해설위원의 쓴소리도 다시금 회자되고 있다.

지난해 독실한 개신교 신자로 잘 알려진 이영표 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 십년 동안 한국교회를 대표했던, 존경받는 모습으로 떠날 수 있었던 한 목사의 마지막이 비참하게 '세습'이라는 이름으로 끝나고 말았다"라며 명성교회 세습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이영표 위원은 "아무리 판단력과 분별력을 상실한 시대에 살고 있다고는 하지만, 판단과 분별의 경계가 희미해진 사람들에게서 "판단하지 말라"는 말을 듣는 것은 여전히 힘들다. 분별력을 상실한 체 틀린 것을 단지 다를 뿐이라고 말하는 상실의 사람은 더더욱 되지 말자"고 했다.

한편 물신주의에 병든 한국교회의 타락상을 보여준 이번 PD수첩의 방영이 한국교회가 맘몬 우상숭배를 그치고 자기 탐욕을 내려놓게 하는데 경종을 울릴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한국 기독교의 수치

개신교계 전반은 물론 한기총 안에서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오히려 기세등등한 모습입니다. 감신대에서 기독교 윤

많이 본 기사

갈수록 흉포화 하는 명성교회, 이젠 ‘낫’ 등장

명성교회는 세습 반대 여론에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일관했습니다. 세습반대 단체의 시위에 폭력으로 대응하기 일쑤였는데요, 16일 오전엔 급기야 명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