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신사참배 80년 회개 및 3.1 운동 100주년을 위한 한국교회일천만기도대성회

입력 Oct 16, 2018 08:18 AM KST
pray_1016
(Photo : ⓒ한국교회일천만기도운동본부)
▲'한국교회일천만기도대성회'(대회장 소강석 목사, 윤보환 감독)가 '신사참배 80년 회개'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오는 28일 오후 3시 광화문 사거리(감리교 회관 앞)에서 기도 대성회를 갖는다.

'한국교회일천만기도대성회'(대회장 소강석 목사, 윤보환 감독)가 '신사참배 80년 회개'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오는 28일 오후 3시 광화문 사거리(감리교 회관 앞)에서 기도 대성회를 갖는다.

'오라! 여호와께로 돌아가자!'(호6:1)라는 주제로 열릴 이번 대성회는 한국교회일천만기도운동본부 주관하고,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한국기독교연합(대표회장 이동석 목사),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전계헌·최기학·전명구·이영훈 목사), 세계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한국장로교총연합회(대표회장 유중현 목사), 한국기독교부흥협의회(대표회장 윤보환 감독) 등 한국교회 주요 연합기관들이 공동으로 진행한다.

대성회 주강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거룩한빛광성교회 정성진 목사, 영광교회 윤보환 감독이다. 이들은 각각 '치유와 회복, 부흥의 메시지', '평화통일과 8천만 민족복음화를 위한 전진메시지', '750만 디아스포라 섬김과 세계선교를 위한 희망의 메시지'를 차례로 전한다.

대회장 윤보환 감독은 "이 땅은 평양의 회개로 대부흥을 이룬 하나님의 나라였으나 안타깝게도 그 거룩함을 잃고 교회와 민족이 암흑의 시기로 빠졌다. 그것이 바로 신사참배의 우상숭배였다"면서 "이에 대한 민족적으로 회개를 선언하지 못하고 지금까지 왔다"고 했다.

이어 윤 감독은 "일제는 1919년 3·1운동이 교회 운동이었음을 빌미로 하나님이 가장 싫어하시는 우상숭배를 하게 하여 교회를 분열시켰다"면서 "이제 일제 신사참배 80년을 맞이하여 지금이라도 신사참배는 우상숭배임을 만천하에 고백하고 하나님 앞에 회개를 천명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길] Day 1. 당신이 있기에 내

순례의 시작은 파리(Paris)부터였다. 잠시 머물던 파리의 한 민박에서 한국에서 온 세진이를 만났다. 그는 나보다 하루 먼저 산티아고로 향하는 순례자였고 그와 파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