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성철스님 25주기...제자들 20명 성철 큰스님을 그리다

입력 Oct 16, 2018 09:55 AM KST
sungcheol
(Photo : ⓒ백련불교문화재단)
▲성철스님 25주기를 맞아 제자들 20명이 성철스님 가르침을 되새기는 책이 출간됐다. 사진은 『성철 큰스님을 그리다』 겉 표지.

성철스님 25주기를 맞아 성철스님 제자들 20명이 성철스님의 가르침을 되새기는 책 『성철 큰스님을 그리다』가 출간됐다. 백련불교문화재단은 직계 상좌와 재가 제자들의 추모 인터뷰를 모은 '성철 큰스님을 그리다'(도서출판 장경각)를 펴냈다.

이 책에는 유철주 불교전문작가가 성철 스님 맏상좌인 성철스님문도회장 천제 스님과 대구 금각사 주지 만수 스님을 비롯해 해인총림 수좌 원융 스님, 백련불교문화재단 이사장인 해인사 백련암 감원 원택 스님 등 상좌 16명과 재가 제자 20명을 인터뷰한 내용이 정리됐다.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선승이었던 성철 스님은 '호랑이 같은' 모습으로 대중들의 뇌리에 각인되어 있다. 제자들에게 단 한 순간의 게으름도 허락하지 않았고 고관대작들도 3000배를 해야만 만나줬다.

불교계 뿐 아니라 한 시대의 큰 스승으로 전 국민의 존경을 받은 성철스님을 곁에서 모신 제자들이 스님과의 인연과 스님의 말씀을 생생하게 증언한 가운데 이 책에서는 제자들이 바라보는 관점에 따라 성철스님의 면면이 입체적으로 드러나 눈길을 끌고 있다.

인터뷰를 진행한 유철주 작가는 "가장 가까이서 모셨던 제자들의 이야기를 통해 성철 큰 스님을 다시 알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큰 스님의 가르침이 올곧게 전해져 많은 사부대중이 제대로 수행정진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길] Day 1. 당신이 있기에 내

순례의 시작은 파리(Paris)부터였다. 잠시 머물던 파리의 한 민박에서 한국에서 온 세진이를 만났다. 그는 나보다 하루 먼저 산티아고로 향하는 순례자였고 그와 파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