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기장, 박종화 목사 연세대 사외이사 만료 즈음에 입장문 발표

입력 Oct 17, 2018 08:47 AM KST
yeon_1017
(Photo : ⓒ베리타스 DB)
▲16일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총회장 김충섭 목사, 기장)가 "연세대학교는 창립의 정신을 회복하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사진은 과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를 중심으로 연세대 정관 개정을 "개악"이라고 규탄하며 정관의 원상복귀를 주장하며 연세대 교정에서 시위를 하는 모습.

16일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총회장 김충섭 목사, 기장)가 "연세대학교는 창립의 정신을 회복하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기장은 입장문에서 "연세대학교는 130여년의 역사를 지닌, 대한민국 사학을 대표하는 대학으로 손꼽힌다. 연세대학교의 뿌리는 한마디로 기독교 정신"이라며 "그런데 2011년 10월 27일, 법인이사회(당시 이사장 방우영)가 정관에서 기독교 파송 이사 조항을 삭제함으로써 학교의 창립 정신과 정체성을 부정하는 사태가 발생하였다"고 했다.

이후 기장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를 중심으로 연세대 이사회의 이 같은 정관개정을 막기 위해 법적 투쟁까지 벌였으나 끝내 교회의 입장을 관철시키지 못했다.

이와 관련, 기장은 "연세대학교와 창립자와의 관계는 정관에 따른 이사 선임권을 가진 이사회가 학교 창립 교단 들에게 이사 추천권을 부여하는 형식으로 명맥을 유지해 왔지만, 2018년 10월 28일 자로 한국기독교장로회 소속 사외이사의 임기가 만료되면, 그마저도 어렵게 된다"고 했다. 연세대 이사들 중 오는 28일 임기가 만려되는 기장 소속 사외이사는 박종화 목사(재단법인 국민문화재단 이사장)로 알려져 있다.

이에 기장은 "연세대학교의 훼손된 정체성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함과 더불어 이러한 사태가 초래하게 된 책임을 통감한다. 연세대학교는 창립 정신을 회복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사회가 재구성 되어야 마땅하다"고 했다.

연세대 임원의 수는 모두 15명으로 이사 12명과 감사 3명이다. 이들은 △기독교계 2인 △연세대학교 동문회 2인 △총장(예겸이사) 1인 △사회유지 4인(연세대학교 출신 2인, 기독교계 인사 2인) △개방이사 3인으로 구성된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길] Day 1. 당신이 있기에 내

순례의 시작은 파리(Paris)부터였다. 잠시 머물던 파리의 한 민박에서 한국에서 온 세진이를 만났다. 그는 나보다 하루 먼저 산티아고로 향하는 순례자였고 그와 파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