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지율스님, 조선일보와 나홀로 소송에서 승소

입력 Oct 19, 2018 08:31 AM KST

'천성산 도롱뇽 지킴이' 지율스님이 조선일보와의 나홀로 소송에서 승소를 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법원은 지율스님이 허위 보도로 명예가 훼손됐다며 조선일보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정정보도문과 왜곡 보도에 대한 사과문을 게재하라고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YTN 등 주요 소식통이 전했다.

앞서 지율스님은 지난 2010년 5월부터 2012년 9월까지 과거 자신의 단식을 언급하면서 보도된 조선일보 기사가 천성산 터널의 손실액 등을 부풀렸다면서 소송을 낸 바 있다.

당시 지율스님은 자신의 단식과 가처분 소송 등으로 천성산 터널 공사가 중단돼 6조원의 손해가 발생했다는 조선일보 기사에 변호사도 선임하지 않은 채 나홀로 소송에 임했다.

1심은 보도의 진실성을 이유로 조선일보 손을 들어줬으나 2심은 허위 또는 왜곡보도라고 판결한 바 있다. 대법원은 원심을 확정했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기] Day 25~26. 다 식은 커피 같

숙소에서 간단히 아침을 먹은 후 기분 좋은 출발을 한다. 어제부터 동행이 된 혜영이와 지영 듀오와 출발하는 시간은 달랐지만 늘 그렇듯 길 위에서 마주치면 함께 쉬

많이 본 기사

IS, 성노예 여성..."가축처럼 취급했다" 증언

이슬람국가(IS) 성노예 생활에서 탈출한 한 여성이 "지하드 무장 단원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그녀와 그녀의 아이들을 잔인하게 고문하고 학대해 왔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