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 문재인 대통령 바티칸 생중계 유감

입력 Oct 20, 2018 12:32 AM KST
blue
(Photo : ⓒ 청와대)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가 문재인 대통령의 로마 교황청 특별 미사 참석을 일부 방송사가 생중계를 한 데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가 문재인 대통령의 로마 교황청 특별 미사 참석을 일부 방송사가 생중계를 한 데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19일 입장문을 내고 로마 교황청의 특별 미사를 공중파 등 몇몇 방송사가 생중계를 한 데에 "보통의 상식을 넘어 특정 종교에 대한 과도한 배려로 비춰지고 있어 당혹감 또한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이번 특별 미사를 생중계로 시청한 국민들이 정교분리라는 헌법적 가치에 혼선을 일으키고, 나아가 종교의 고유한 전통마저 정치색으로 물들여진다면 이는 결코 신중하지 못한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아울러 "종교를 갖지 않거나 종교가 다른 사람에게는 이번 일이 평화를 전하는 감동이 아니라 불편함과 위화감으로, 애써 성취한 감동마저 퇴색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공영방송에서 종교편향 등의 불씨를 키우는 일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기] Day 25~26. 다 식은 커피 같

숙소에서 간단히 아침을 먹은 후 기분 좋은 출발을 한다. 어제부터 동행이 된 혜영이와 지영 듀오와 출발하는 시간은 달랐지만 늘 그렇듯 길 위에서 마주치면 함께 쉬

많이 본 기사

IS, 성노예 여성..."가축처럼 취급했다" 증언

이슬람국가(IS) 성노예 생활에서 탈출한 한 여성이 "지하드 무장 단원들과 그들의 가족들이 그녀와 그녀의 아이들을 잔인하게 고문하고 학대해 왔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