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 문재인 대통령 바티칸 생중계 유감

입력 Oct 20, 2018 12:32 AM KST
blue
(Photo : ⓒ 청와대)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가 문재인 대통령의 로마 교황청 특별 미사 참석을 일부 방송사가 생중계를 한 데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가 문재인 대통령의 로마 교황청 특별 미사 참석을 일부 방송사가 생중계를 한 데에 유감의 뜻을 밝혔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19일 입장문을 내고 로마 교황청의 특별 미사를 공중파 등 몇몇 방송사가 생중계를 한 데에 "보통의 상식을 넘어 특정 종교에 대한 과도한 배려로 비춰지고 있어 당혹감 또한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이번 특별 미사를 생중계로 시청한 국민들이 정교분리라는 헌법적 가치에 혼선을 일으키고, 나아가 종교의 고유한 전통마저 정치색으로 물들여진다면 이는 결코 신중하지 못한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아울러 "종교를 갖지 않거나 종교가 다른 사람에게는 이번 일이 평화를 전하는 감동이 아니라 불편함과 위화감으로, 애써 성취한 감동마저 퇴색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공영방송에서 종교편향 등의 불씨를 키우는 일이 없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오피니언

일반

[장효진의 횡설수설] 성서의 오역과 목회자

"성서를 읽다보면 오역들이 심심치 않게 보인다. 오늘은 신약성서 속에서 발견되는 하나의 명백한 오역에 관해서 이야기를 나누어보고자 한다. 필자가 오역을 발견한

많이 본 기사

안태근 전 검사장 징역 2년 선고 법정구속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하고 인사상 불이익을 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안태근 전 검사장이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지난해 서지현 검사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