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포토] "부활절 남북 그리스도인들이 함께 보내는 꿈 꾼다"

입력 Nov 15, 2018 10:31 PM KST

seo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지동 연동교회에서 제67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제67회 총회가 열린 가운데, 서광선 본지 회장이 '민족의 통일과 평화에 관한 한국기독교회 선언'(88선언) 30주년을 맞는 소감을 밝히고 있다.
seo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지동 연동교회에서 제67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제67회 총회가 열린 가운데, 서광선 본지 회장이 '민족의 통일과 평화에 관한 한국기독교회 선언'(88선언) 30주년을 맞는 소감을 밝히고 있다.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연지동 연동교회에서 제67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제67회 총회가 열린 가운데, 서광선 본지 회장이 '민족의 통일과 평화에 관한 한국기독교회 선언'(88선언) 30주년을 맞는 소감을 밝히고 있다. 이날 NCCK는 서 회장을 비롯해 88선언에 참여한 9인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서 회장은 88선언 주필로 참여한 바 있다.

서 회장은 이 자리에서 "'늙은이들은 꿈을 꾸고 젊은이들은 비전을 본다'고 한 선지자 요엘 말씀처럼 내년 부활절엔 우리 모두가 평양가는 기차 타고 평양의 그리스도인과 부활절을 함께 보내는 꿈을 꾼다"는 심경을 밝혔다.

서 회장은 이어 88선언 자필 원고를 이홍정 NCCK 총무에게 전달했다.

오피니언

일반

믿는 자의 보상심리

"저의 아버지 대에서 목회를 하신 분들이 개척을 하면서 힘들고 곤고했던 이야기를 들어보면 눈물 없이는 들을 수 없는 이야기들이 참 많이 있습니다. 춥고, 배고프고

많이 본 기사

예수님이 땅에 쓰신 글씨와 미투 운동

"뭔가 심상치 않은 중요한 내용이 간음한 여인 사건 때 땅에 쓴 글이다. 복음서에서 예수님이 유일하게 글을 쓰신 경우이다. 장막절 예루살렘 성전 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