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법원, 서울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감독지위부존재 확인" 본안 인용

입력 Nov 16, 2018 11:15 PM KST
jtbc_0819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성락교회가 김기동 목사를 둘러싸고 내홍에 휩싸였다. 서울과 수도권 내 교회 건물을 둘러싸고 김기동 목사 찬성측과 반대측이 몸싸움을 벌이는 등 교회 내부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양상이다.

법원이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에 대해 "감독 지위가 없다"고 판결했다. 서울남부지법은 지난 15일 성락교회 개혁 측이 김기동 목사를 상대로 제기한 감독지위부존재확인 본안 소송(2017가합112004)에서 김 목사의 감독 복귀가 불법이라는 개혁 측 주장을 인용했다.

또 김기동 목사가 임명한 수석총무 김모 목사와 사무처장 박모 목사에 대한 지위 부존재 역시 확인했다. 이에 따라 성락교회 개혁 측에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전망된다.

교개협 대표 장학정 장로는 한 교계 매체에 "이미 가처분을 통해 감독권이 중지됐지만, 이번 판결로 감독 복귀가 불법이라는 것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이번 판결의 가장 큰 의의는 성락교회의 주인이 김기동 목사가 아니라는 공식 확인"이라고 주장했다.

김기동 목사 측은 판결 직후 항소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