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방탄 공식사과...유대교 인권단체 사과요구에 원폭 피해자 방문

입력 Nov 16, 2018 11:21 PM KST
nuclear
(Photo : ⓒpixabay)
▲유대교를 믿고 있는 유대인 인권단체 '시몬비젠탈센터'의 사과요구로 불거진 원폭 피해자 조롱 문제와 관련해 방탄소년단 측이 이번에는 한국 원폭피해자 측을 찾아 공식사과를 해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은 원폭 실험 모습.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은 없습니다.

유대교를 믿고 있는 유대인 인권단체 '시몬비젠탈센터'의 사과요구로 불거진 원폭 피해자 조롱 문제와 관련해 방탄소년단 측이 이번에는 한국 원폭피해자 측을 찾아 공식사과를 해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시몬비젠탈센터'는 성명에서 "방탄소년단이 일본 나가사키 원폭 희생자들을 조롱하는 티셔츠를 입었다"면서 일본 원폭 피해자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 관계자는 경남 합천 원폭 자료관을 방문, 한국원폭피해자협회 관계자 10여 명을 만나 비공개 간담회를 갖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방탄소년단 측의 이번 공식사과는 원폭 피해가 일본의 전유물이 아닌 전범 가해자인 일본으로부터 최대 피해를 입은 한국의 문제이기도 한 사실을 알렸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빅히트 이진형씨는 "피해자분들 마음에 상처를 입은 부분이 있을 수 있어 찾아뵙고 말씀드리는 게 도리라고 생각했다. 의도치 않았지만 (원폭 투하 그림이 있는 티셔츠로)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분들이 있다면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원폭 피해 협회 측은 간담회 후 낸 입장문에서 "일련의 사태를 이해하고 공감한다"며 "방탄소년단 멤버가 입은 티셔츠의 원폭 투하 그림을 문제 삼아 일본이 전범 가해자로서 사죄는커녕 세계 유일의 핵 피해국인 것처럼 코스프레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역사의식 없는 몰지각한 일본의 일부 언론이 자국의 침략 역사부터 반성하는 여론을 조성하기는커녕 오히려 방탄소년단의 방송 출연을 정지하는 등 적반하장의 태도를 보이는 데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원폭으로 광복이 됐다는 생각보다는 원폭의 반인류성에 대해 우리 모두 생각해봤으면 한다"며 "일본 당국과 언론은 더는 여론을 호도, 왜곡하지 말고 방탄소년단의 순수한 활동을 방해하지를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일본 당국과 언론은 더 이상 방탄소년단의 순수한 활동을 방해하지를 않기를 바란다"며 "사과를 혐한, 반한 여론을 조장하는 데 이용해서도 안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미국 유대인 인권단체로 알려진 '시몬비젠탈센터'는 성명을 통해 "방탄소년단이 일본 나가사키 원폭 희생자들을 조롱하는 티셔츠를 입었다"면서 방탄소년단의 사과를 요구한 것이 이번 방탄 공식사과의 발단이 됐다.

이들 유대인들은 유대교를 믿는 이들로, 유일신 여호와 하나님을 믿고 메시아가 와서 지상 천국을 건설할 것을 믿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탄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시나요?

성탄절에 관해서 당신은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 우리 대부분은 교회에서 12월 동안에 제공해왔던 성탄절 프로그램을 통해서 개략적인 요점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