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명동 YWCA 회관 지하1층 공사장 화재...4명 연기 흡입

입력 Nov 19, 2018 02:41 PM KST

명동 YWCA 회관 지하1층 공사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4명이 연기 흡입을 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연합뉴스 등의 보도에 의하면 19일 오전 9시 42분께 YWCA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최초 접수됐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같은 날 오전 10시5분 지하 1층에서 화점을 발견, 초기 진압에 성공했으며 불은 이날 오전 10시44분에 완전히 진압됐다. 하지만 화재가 발생한 찰나의 시간 건물에 있던 시민 4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나머지 공사 관계자와 일반인 등 181명은 건물에서 벗어나 긴급대피했다.

한편 화재가 발생한 YWCA는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자기삶에 실천함으로써 정의, 평화, 창조질서의 보전이 이루어지는 세상을 건설함을 목적으로 설립된 시민단체로 알려져 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