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명동 YWCA 회관 지하1층 공사장 화재...4명 연기 흡입

입력 Nov 19, 2018 02:41 PM KST

명동 YWCA 회관 지하1층 공사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4명이 연기 흡입을 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연합뉴스 등의 보도에 의하면 19일 오전 9시 42분께 YWCA에서 연기가 난다는 신고가 최초 접수됐다.

출동한 소방당국은 같은 날 오전 10시5분 지하 1층에서 화점을 발견, 초기 진압에 성공했으며 불은 이날 오전 10시44분에 완전히 진압됐다. 하지만 화재가 발생한 찰나의 시간 건물에 있던 시민 4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으로 옮겨졌다. 나머지 공사 관계자와 일반인 등 181명은 건물에서 벗어나 긴급대피했다.

한편 화재가 발생한 YWCA는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을 자기삶에 실천함으로써 정의, 평화, 창조질서의 보전이 이루어지는 세상을 건설함을 목적으로 설립된 시민단체로 알려져 있다.

오피니언

일반

아멘과 할렐루야의 타락

"내가 어릴 때 다닌 교회에서는 예배 시간에 할렐루야나 아멘 등을 거의 외치지 않았다. 1973년 빌리그래함 여의도 집회 설교를 보아도 아멘이나 할렐루야가 없다. 모..

많이 본 기사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논란 종지부 찍을까?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모임이 16일 오전부터 지금까지(오후 5시 기준) 열리고 있습니다. 현장엔 취재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