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한국여성의전화, 세계여성폭력추방주간 기념행사
11월 27-29일 여성폭력근절 대안 모색 토론회 4개 개최

입력 Nov 26, 2018 07:42 AM KST
가정폭력
(Photo : ⓒ 한국여성의전화)
▲한국여성의전화는 '여성폭력추방주간'을 맞아 여성에 대한 폭력을 근절하고 여성 인권을 실현하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캠페인과 4개의 토론회를 계획하고 있다.

한국여성의전화는 11월 25일부터 12월 10일까지 '세계여성폭력추방주간'(16 Days of Activism Against Violence Against Women)을 맞아 여성에 대한 폭력을 근절하고 여성 인권을 실현하는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캠페인과 4개의 토론회를 계획하고 있다. 또한 세계여성폭력추방주간 동안 <그런 가족은 필요 없다> 캠페인 사이트(http://hotline.or.kr/stopviolence)를 개설한다. 사이트에서는 가정폭력 관련 다양한 정보와 자료, 폭력 대응 방법 등을 볼 수 있다.

11월 27일(화) 오후 4시에는 광화문 변호사회관 10층 조영래홀에서 "가정폭력을 여성인권의 관점에서 해결한다는 것 - <여성인권실현을위한전국가정폭력상담소연대>를 구성하며"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상담소 정 인권부장이 "친밀한 관계 내 여성폭력 문제,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가?"를 발제한다.

11월 28일(수) 오전 10시에는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젠더 기반 여성폭력 근절 기본법, 무엇이 필요한가?"를 주제로 토론회가 열린다. 한국여성의전화 송란희가 "젠더기반 여성폭력 근절 기본법이란 무엇인가"를, 한국성폭력상담소 김혜정이 "기본법을 통해서 기존법의 한계를 해소하는 대안은 가능한가"를 발제한다.

11월 28일(수) 오후 2시에는 광화문 변호사회관 10층 조영래홀에서 "성폭력 피해자, '민사소송'을 제기하다"를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상담소 최선혜 소장이 "성폭력 피해와 민사소송"을, 김재희 변호사가 "성폭력 피해 보상과 관련한 민사소송의 사례와 법적 쟁점"을 발제한다.

11월 29일(목) 오후 4시에는 광화문 변호사회관 10층 조영래홀에서 "'위험'을 제대로 보지 못하는 경찰의 '가정폭력 재범위험성 조사표'"를 주제로 새로운 '가정폭력 위험성 평가' 개발 및 활용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국회 입법조사처 허민숙 입법조사관이 "국가가 알지 못하는, 국가가 초래한 위험"을, 김홍미리 여성주의 연구활동가가 "피해자, 경찰 인터뷰 분석을 통한 현 가정폭력 재범위험성 조사표 활용 실태와 한계"를, 손문숙 한국여성의전화 쉼터 활동가가 "새로운 가정폭력 위험성 평가 모델 제시 및 활용 방안"을 발제한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탄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시나요?

성탄절에 관해서 당신은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 우리 대부분은 교회에서 12월 동안에 제공해왔던 성탄절 프로그램을 통해서 개략적인 요점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