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양심적 병역거부자 58명 가석방...사회 봉사 계속

입력 Nov 27, 2018 08:18 AM KST
jtbc_1127
(Photo : ⓒJTBC 보도화면 캡처)
▲대부분 여호와의 증인 신도로 추청되는 양심적 병역거부자 58명이 가석방 된다. 법무부는 현재 수감 중인 양심적 병역거부자 가운데 이들을 우선적으로 가석방하기로 했다.

상당수가 여호와의 증인 신도로 추청되는 양심적 병역거부자 58명이 가석방 된다. 법무부는 현재 수감 중인 양심적 병역거부자 가운데 이들을 우선적으로 가석방하기로 했다.

우리나라 형법에 의하면 형의 3분의 1 이상을 채우면 가석방이 가능하다. 법무부는 이번에 심사한 대상 63명은 모두 이 기준을 충족한 이들이며 이 중 5명은 양심적 병역거부자인지 군입대 도피자인 판단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고 JTBC 등 주요 소식통은 전했다.

1년 6월의 실형을 선고 받았으나 가석방된 이들은 이후에도 형을 마칠 때까지 계속 사회 봉사를 하게 된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