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구세군, 기초수급생활 HIV 감염인 및 소외계층 위한 김장 나누기 행사

입력 Nov 30, 2018 11:26 AM KST

한국구세군(김필수 사령관)은 제31회 에이즈의 날(12월 1일)에 앞서 11월 27일(화) 오전 10시부터 구세군 서울제일 교회에서 "2018 구세군과 함께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는 구세군 자선냄비의 후원으로 구세군 보건사업부에서 진행됐으며, 자원봉사자와 HIV 감염인 등 50여명이 참여하여 기초수급생활 HIV 감염인 및 소외계층을 위한 김장담기 및 나누기를 진행했다.

구세군 보건사업부 이재성 사관은 "본 행사를 통해 감염인들이 동료애와 공동체를 느낄 수 있었다. 어두운 곳에 있는 이들을 세상에 나올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응원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와 더불어, 일반인 자원봉사자와 HIV 감염인이 운영하는 공방에서 만든 향초와 비누를 판매해 그 수익금으로 HIV 감염인의 자활 및 정서지지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선물도 나눌 예정이다.

한편, HIV(Human Immunodeficiency Virus)는 에이즈(AIDS, 후천성 면역결핍 증후군)의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로서 식사나 피부접촉과 같은 일상생활을 통해서는 감염되지 않는다. 질병인 에이즈(AIDS)와 달리 HIV 감염인은 간염 보균자처럼 바이러스만 보유하고 있어서 예방과 관리만 잘하면 감염되지 않고 감염시키지도 않는다. 그런데 이들은 잘못된 정보에 의한 편견과 차별 때문에 일자리를 구하기 힘들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거나, 가족과 단절로 인해 혼자 생활하는 경우가 많다.

오피니언

일반

믿는 자의 보상심리

"저의 아버지 대에서 목회를 하신 분들이 개척을 하면서 힘들고 곤고했던 이야기를 들어보면 눈물 없이는 들을 수 없는 이야기들이 참 많이 있습니다. 춥고, 배고프고

많이 본 기사

예수님이 땅에 쓰신 글씨와 미투 운동

"뭔가 심상치 않은 중요한 내용이 간음한 여인 사건 때 땅에 쓴 글이다. 복음서에서 예수님이 유일하게 글을 쓰신 경우이다. 장막절 예루살렘 성전 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