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방주연 남편 외도 충격...방주연 찬양 사역 근황

입력 Nov 30, 2018 02:09 PM KST
bangjuyeon_02
(Photo :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방주연 남편 외도로 인한 상처에 방주연은 “내 인생에서 이 사람과의 결혼 생활 마지막 부분을 싹 도려내서 화장시키고 싶은 생각”이라며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현재 찬양사역자이자 자연치유학 전문인으로 활동하는 1970년대 스타 가수 방주연 근황이 전해져 주목을 받고 있다. 방주연은 최근 한 방송에서 남편 외도 사실에 깊은 배신감을 느꼈다면서 자신의 인생에서 방주연 남편 외도로 겪은 상처는 도려내서 화장을 하고 싶을 정도로 깊은 상처로 남았다고 고백했다.

29일 오후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 방주연은 연예계 생활을 하며 겪은 여러 고충을 털어놓으며 말문을 열었다. 방주연은 이날 방송에서 열애설 가짜뉴스로 연예계를 은퇴할 뻔했던 이야기, 교제 중이었던 한 남자친구가 깨진 소주병으로 위협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그러나 방주연으로 하여금 말을 잇지 못하게 하는, 그야말로 '말잇못' 사건인 방주연 남편의 외도 사건은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던져줬다. 방주연은 "언젠가부터 남편의 해외 체류 기간이 길어졌다. 1개월, 4개월, 6개월, 8개월까지 늘어났다"며 "남편은 사업 때문에 외국 생활을 했었는데 해외에서 갑자기 사망했다"고 전했다.

bangjuyeon_01
(Photo :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 방송화면 캡처)
▲현재 찬양사역자이자 자연치유학 전문인으로 활동하는 1970년대 스타 가수 방주연 근황이 주목을 받고 있다.

남편 외도에 대한 의심은 남편이 숨진 후 사실로 드러났다는 방주연은 방주연 남편이 해외에서 다른 여성과 부부처럼 지내며 두 집 살림을 차렸다고 했다. 방주연은 "애인 정도가 아니라 살림을 차렸더라. 남편에 대한 믿음, 신뢰가 깨지면서 배신감이 들었다"면서 "남편과 애인 사이에 자녀가 한 명 있었다는데 보지는 못 했다"고 말했다. 방주연과 사망한 방주연 남편 사이에는 자녀 둘이 있었다.

방주연 남편 외도로 인한 상처에 방주연은 "내 인생에서 이 사람과의 결혼 생활 마지막 부분을 싹 도려내서 화장시키고 싶은 생각"이라며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방주연은 이 밖에도 암 투병 중에도 모두가 반대한 출산에 성공했던 과거와 또 다른 암으로 위기를 겪었던 자신의 굴곡진 인생을 회고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자연치유인이자 찬양사역자로도 활동 중인 방주연은 최근 자신이 작사하고 이재우가 작곡한 복음성가를 내놓아 주목을 받고 있다. 방주연은 자신이 작사한 곡인 '당신만 의지합니다'라는 복음성가에 대해서 "방주연의 신앙중심의 노래"라며 "가수 이용복씨가 기타반주를 맡아주었다"고 설명했다. 과거 방주연은 자신의 우여곡절 많았던 인생을 버티게 해준 힘이 신앙이었고 복음성가였다고 간증한 바 있다. 방주연은 70년대 가수로 활발히 활동했을 당시부터 이용복, 김세환, 남궁옥분 등과 함께 복음성가를 부르면서 '현대기독교음악'(CCM) 발전에 기여한 찬양 사역자 중 한 사람으로 손꼽힌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탄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시나요?

성탄절에 관해서 당신은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 우리 대부분은 교회에서 12월 동안에 제공해왔던 성탄절 프로그램을 통해서 개략적인 요점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