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그리스도교 연합 성탄음악회, "평화+공생, 간절한 기다림" 개최
12월 21일(금) 저녁 7시 30분 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입력 Dec 07, 2018 10:56 AM KST
그리스도교연합성탄음악회
(Photo : ⓒ NCCK)
▲그리스도교 연합 성탄 음악회 <평화+공생, 간절한 기다림>이 12월 21일(금) 저녁 7시 30분 서울 정동 소재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개최된다.

한국그리스도교신앙과직제협의회는 12월 21일(금) 저녁 7시 30분 서울 정동 소재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2018 이웃과 함께하는 정교회, 천주교, 개신교 연합 성탄음악회>를 개최한다. 음악회의 주제는 "평화+공생, 간절한 기다림"이다.

음악회에는 구세군 서울후생원 악대, 장애청소년 합창단 에반젤리, 소프라노 김은영, 메조소프라노 이현승, 테너 윤승욱(뮤지컬 배우), 바리톤 장성일, 정가와 그레고리안 찬트, 정마리(여창가곡), 조경아(한국무용) 등이 공연하고, 피아노는 신은경, 바이올린은 김수연, 오르간은 박옥주가 맡는다.

그리고 이 자리에는 난민과 이주민, 비정규직 노동자, 세월호 가족 등이 초대된다.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는 초대의 글에서 "평화! 그 어느 때보다 간절히 평화를 꿈꿉니다. 남과 북이 함께 만드는 평화, 이주민과 난민도 환대하는 평화, 서로가 서로를 지켜주는 평화, 평화가 울려 퍼지는 성탄의 기쁨이 함께 살아가는 상생의 길로 펼쳐지기를 기다립니다. 함께 살아가는 세상이 자라가기를 꿈꿉니다. 평화를 가득히 심은 그 자리에 함께 살아가는 세상도 넉넉히 자라나기를 꿈꿉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오피니언

기고

[기고] 성탄절에 대해서 얼마나 아시나요?

성탄절에 관해서 당신은 얼마나 잘 알고 있는가? 우리 대부분은 교회에서 12월 동안에 제공해왔던 성탄절 프로그램을 통해서 개략적인 요점 정도를 파악하고 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