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성평등 반대, 초등학생 이상 서명 받으라”는 예장통합의 해괴한 지침
예장통합, 혐오 조장 신년사로 논란 일으켜....명성교회 언급은 단 한 줄

입력 Dec 26, 2018 07:54 AM KST

hh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예장통합이 림형석 총회장(사진) 이름으로 낸 신년사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총회가 실시하는 NAP(제3차 국가인권정책 기본계획)에 들어 있는 성평등 정책(양성평등이 아닌)에 반대하는 서명운동에 적극 참여하여 주십시오. 이는 정부가 제정하려는 차별금지법 저지를 위해 매우 중요합니다."

국내 최대 보수 개신교 장로교단인 예장통합 교단의 신년사 중 한 대목이다. 예장통합 교단은 림형석 총회장 이름으로 낸 신년사에서 교단 소식을 전한다면서 이 같은 내용을 끼워 넣었다.

예장통합 교단은 2016년 당시 총회장이던 채영남 목사의 목회서신을 통해 "동성애는 신앙의 관점에서 양심적으로 하나님 앞에 회개하고 돌이켜야만 하는 하나의 죄악"이라고 규정하는 한편, 올해 10월 제103회 총회에서는 성소수자 인권향상에 앞장서온 섬돌향린교회 임보라 목사가 이단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교단 신학교인 장신대는 신학대학원 학생들이 지난 5월 17일 '국제 성소수자 혐오 반대의 날'을 맞아 성소수자에 대한 연대의미로 무지개색으로 옷을 맞춰 입고 예배에 참석했다는 이유로 이 학생들에게 정학·근신 등의 징계 조치를 취하는 등 성소수자 의제에 강경한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현 림형석 총회장도 취임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무엇보다 우리는 창세기 1장에서 ‘남자와 여자를 창조하셨다'는 창조 신앙을 갖고 있으므로, 동성애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번 신년사에서 밝힌 성평등 정책 반대 서명운동은 이 같은 교단 입장의 연장선상에 놓인 셈이다.

그런데 세부지침은 더욱 논란거리다. 예장통합 교단이 신년사에서 밝힌 성평등 정책 반대 서명운동의 세부지침은 이렇다.

"① 총회 홈페이지의 관련 자료와 영상을 사용하십시오. ② 교회학교에도 동성애의 잘못을 교육하고, 초등학생 이상 서명을 받으십시오. ③ 많은 교우들이 서명하도록 예배 전후에 서명지를 배부하여 그 자리에서 서명하게 하십시오. ④ 2019년 1월 말까지 모든 교회가 빠짐없이 서명에 참여해 주십시오."

세부지침 가운데 ②항 '교회학교에서 동성애의 잘못을 교육하고 초등학생 이상 서명을 받으라'는 대목은 논란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 교회학교는 초등, 중·고등학교 학생 신자를 위해 따로 마련한 예배 공간이다. 이런 공간에서 ‘동성애의 잘못을 교육하라'는 교단의 지침은 학생들에게 성소수자 혐오 감정을 심어주라고 잘못 해석될 위험성이 높다.

"다양성 가르치기 전에 편견부터...전체주의적 발상"

이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A 신학생은 "자신들 목적 달성을 위해 아이들까지 이용하려 한다는 발상은 너무 폭력적이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섬돌향린교회 임보라 목사도 '전체주의적인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임 목사의 말이다.

"성평등은 어린 시절부터 시작하는 것이 좋다고 본다. 이미 미국 UCC(연합 그리스도의 교회, United Church of Christ)는 어린이에게 성평등 교육을 위한 교재도 마련해 가르치고 있다. 예장통합의 발상은 다양성을 가르치기 이전에 동성애가 잘못이라는 편견을 심어줄 수 있다. 이건 전체주의적이다. 법으로라도 제동을 걸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

이 같은 논란에도 예장통합은 "서구의 교회들이 이 문제에 소극적으로 대처하다가 동성애가 합법화되어 그리스도인들이 동성애에 대해 공적으로는 물론 사적으로도 말을 하지 못하게 된 현실을 생각하시고,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교단 내 현안인 명성교회 세습과 관련해서는, "명성교회가 속한 동남노회 수습전권위원회를 소집했다"고만 알렸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당당함과 숭고함으로 걷는 길

"예수는 자신을 어떻게 이해했을까? 우리는 그분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하지만 예수는 자신을 '인자'라 칭했다. 묵시문학적인 전통 속에서의 '인자'는 메시야

많이 본 기사

이어령 암 투병 고백..."죽음과 생명은 한 데 얽혀 있어"

기독교 지성인 이어령의 암 투병 근황이 전해졌다. 죽음과 생명이 한데 얽혀 있다는 자각 속에서 이 교수는 암과 동고동락 하고 있었다. 이어령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