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프란치스코 교황 성탄절 메시지 "타종교끼리도 형제애 생기길"

입력 Dec 26, 2018 08:37 AM KST
fransico_02
(Photo : ⓒ프란치스코 교황 인스타그램 갈무리)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 정오(현지시간) 성베드로대성당 발코니에서 발표한 성탄절 공식 메시지 "모든 나라와 문화 속에서 박애가 자리 잡고, 다른 종교끼리도 형제애를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25일 정오(현지시간) 성베드로대성당 발코니에서 발표한 성탄절 공식 메시지 "모든 나라와 문화 속에서 박애가 자리 잡고, 다른 종교끼리도 형제애를 갖기를 바란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교황은 예멘을 언급하면서 "국제사회의 휴전 노력으로 마침내 전쟁과 배고픔에 지친 어린아이와 예멘인들이 안도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예맨은 지난 2015년 내전 발발 이후 1만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1천400만명이 기아로 고통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어 "국제사회가 정치적 해법을 모색한다면 삶의 터전을 버리고 다른 곳으로 떠났던 시리아인들이 평화 속에 마침내 그들의 고국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교황은 중단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회담 재개도 재차 촉구했다. 교황은 "평화회담은 하느님께서 사랑을 보여주기 위해 선택한 땅에서 70년간 이어진 분쟁을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②] 동굴에 갇힌 기독교와 생명적 복음

"오늘날 한기총 총회장이라는 사람의 허장성세 기고만장 교만심이 상식의 도를 넘고, 배가 불룩한 여름날 왕 두꺼비나 토끼 한 마리 통채로 삼켜 배가 불룩한 채 늙은..

많이 본 기사

심리상담사 성폭행 목사 결국 재판에 넘겨져

사이코드라마 등을 활용한 심리치료로 유명세를 탄 심리상담사 목사가 성폭행 혐의로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2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