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안양대 대순진리회 매각 의혹에 학교 동문들 비대위 결성

입력 Dec 28, 2018 12:09 PM KST
anyang
(Photo : ⓒ공동취재단)
▲안양대 대순진리회 매각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학교 동문들과 재학생 그리고 대신 교단 관계자들로 구성된 안양대학교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은규 목사, 이하 비대위)가 결성되기에 이르렀다. 비대위는 27일 회의를 열고 이사승인 취소와 이사장 직무집행정지가처분 등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안양대 대순진리회 매각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학교 동문들과 재학생 그리고 대신 교단 관계자들로 구성된 안양대학교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이은규 목사, 이하 비대위)가 결성되기에 이르렀다. 비대위는 27일 회의를 열고 이사승인 취소와 이사장 직무집행정지가처분 등 소송을 제기하기로 했다.

비대위는 또 재학생과 동문들이 참여해 정부와 교과부에 공식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기독교학교의 타 종교 이사 승인 취소를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 계획도 세웠다.

비대위는 "학교법인 우일학원 김광태 이사장은 지난 8월 대진성주회 관계자 문모씨(가야호텔 사내이사)와 허모씨(대진복지재단 이사)를 이사로 선임해 교과부 승인을 받았다. 추가로 김모씨(중원대 총장직무대행)와 이모씨(중원대 대학원장) 등 대진교육재단 관계자 2명을 이사로 승인 요청한 상태"라고 밝혔다.

안양대 총장을 지낸 이은규 비대위원장은 "안양대학교 매각 사실이 확인된 만큼 반대 운동을 한국교회 전체 차원에서 펼쳐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타 종교로의 매각은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졸업생과 재학생 수만여명이 큰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의 우려되로 안양대가 대순진리회에 매각되면 이들의 모교는 타 종교 소속이 되는 것이어서 큰 혼란이 초래될 전망이다. 대신 총회 직영 신학교로 운영되던 안양대는 고 김영실 장로에게 매각 후 인준 관계로 전환한 바 있다. 현 이사장 김광태 장로는 김영실 장로의 장남이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②] 동굴에 갇힌 기독교와 생명적 복음

"오늘날 한기총 총회장이라는 사람의 허장성세 기고만장 교만심이 상식의 도를 넘고, 배가 불룩한 여름날 왕 두꺼비나 토끼 한 마리 통채로 삼켜 배가 불룩한 채 늙은..

많이 본 기사

심리상담사 성폭행 목사 결국 재판에 넘겨져

사이코드라마 등을 활용한 심리치료로 유명세를 탄 심리상담사 목사가 성폭행 혐의로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2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