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직무정지 가처분 기각

입력 Dec 29, 2018 01:55 PM KST
sarangchurch
(Photo : ⓒ사진= 지유석 기자 )
▲사링의교회 오정현 목사를 상대로 사랑의교회 갱신위원회(이하 갱신위) 측이 법원에 신청했던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이 28일 기각됐다.

사링의교회 오정현 목사를 상대로 사랑의교회 갱신위원회(이하 갱신위) 측이 법원에 신청했던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이 28일 기각됐다.

앞서 갱신위 측은 지난 5일 위임결의무효확인 소송의 파기환송심 선고 후 오정현 목사가 대법원에 상고하자,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을 신청한 바 있다.

오정현 목사가 계속 직무집행을 이어갈 경우 피해가 발생하므로 그의 직무집행을 시급히 정지시켜야 한다는 취지였으나 재판부는 이를 기각했다. 서울고등법원 제37민사부는 이날 "직무집행정지가처분 등이 필요한 정도로 채권자들(갱신위 측)에게 현저한 손해 또는 급박한 위험이 발생했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특히 "동서울노회가 사랑의교회에 임시당회장을 파송하기로 결의했고, 이에 따라 (오정현 목사의)직무집행은 12월 18일부터 정지됐다"며 "(오정현 목사가)위임목사(당회장, 담임목사)로 계속 직무를 집행함으로써 채권자들이 입을 수 있는 손해나 위험은 임시당회장 파송으로 어느 정도 해소됐다고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에 대한 직무집행정지가처분이 기각되자 사랑의교회 측은 이날 오후 "우리 교회는 이번 가처분 신청이 기각된 것과 같이 대법원 상고심에서도 진실을 입증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일반

[장효진의 횡설수설] 김예령 기자 질문과 문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이 진행됐다. 경직되지 않은 분위기 속에서 기자들의 질문과 대통령의 대답이 이어졌다. 그런데 중간에 경기방송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