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만희 상대 신천지 종교사기 형사 고발장 접수
신천지 피해자들, 신천지 종교사기 처벌 촉구

입력 Jan 01, 2019 03:30 PM KST
shincheonji_0101
(Photo :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대표 홍연호)가 지난 24일 신천지 종교사기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며 신천지 탈퇴자들과 함께 신천지 교주 이만희와 자원봉사단체 ‘만남’ 전 대표이자 신천지 후계자로 알려진 김남희를 고발했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대표 홍연호)가 지난 24일 신천지 종교사기에 대한 처벌을 촉구하며 신천지 탈퇴자들과 함께 신천지 교주 이만희와 자원봉사단체 '만남' 전 대표이자 신천지 후계자로 알려진 김남희를 고발했다.

또 27일에는 광화문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신천지 탈퇴자 및 고발인들과 함께 이만희에 대한 형사고발 뿐만 아니라 청춘반환소송에 관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고발인들은 신천지 교주 이만희와 김남희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이하 횡령 및 배임, 사기의 공동정범, 부동산실권리자명의등기에관한법률위반(이하 부동산실명법 위반) 혐의가 있는 것으로 파악돼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철저히 수사해 만약 죄가 인정되면 엄하게 처벌하여 주시기 바란다"며 "이들의 추가재산 보유 여부와 그 취득에 관한 자금출처에 대한 수사를 통해 경제범죄가중처벌에 관한 배임, 횡령의 소지여부를 철저히 밝혀 처벌해 달라"고 전했다.

아울러 고발인들은 "이들의 조직적 사기포교와 허황된 육체영생의 교리에 미혹돼 신천지예수교회에 입교해 장기적으로 강도 높은 전도와 직장을 잡을 수 없을 정도로 노동력을 오랜 시간 착취당했다"며 "이로써 피고발인들(이만희와 김남희)이 노무 등을 제공받아 재산상 이득을 편취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신천지 탈퇴자들의 자발적 손해배상소송을 기점으로, 서산지역에서도 신천지피해자들이 자발적으로 탈퇴하면서 신천지 종교사기로 인해 물적, 심적 피해를 보상하라는 민사소송 또한 같은 날 접수됐다.

피고발인 중 이만희는 각종 교단에서 이단사이비 종교로 지목된 신천지예수교의 총회장이다. 또 피고발인 김남희는 그 후계자로 알려진 인물로, 언론보도에 의하면 이만희 총회장의 내연관계에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한편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는 "신천지 탈퇴자들이 자발적으로 시작된 손해배상소송으로부터 시작하면서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 탈퇴자들이 소송에 적극 참여 할 수 있도록 여론화와 법적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당당함과 숭고함으로 걷는 길

"예수는 자신을 어떻게 이해했을까? 우리는 그분을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고백하지만 예수는 자신을 '인자'라 칭했다. 묵시문학적인 전통 속에서의 '인자'는 메시야

많이 본 기사

오정현 목사, 논란 속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재청빙

오정현 목사가 사랑의교회 담임목사로 재청빙 됐습니다. 그러나 오 목사의 재청빙 과정 곳곳에서 문제가 드러나고 있습니다. 일부 노회원은 임시노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