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노회 총무 지낸 대전 A목사 징역형 받아
여신도 폭행치사 혐의....대전 노회 즉답 피해

입력 Jan 04, 2019 05:25 PM KST

nori

(Photo : ⓒ 대전노회 홈페이지 갈무리 )
대전 지역의 한 목사가 성서를 가르치며 알게 된 여성을 때려 숨지게 한 사건이 벌어졌다. 해당 N 목사는 보수 장로교단 소속으로 지역 노회 총무로 있는 유력인사다.

여신도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대전의 A 목사가 실형을 선고 받았다. A 목사는 지난 해 7월 성서를 가르치며 알게 된 여성 B씨와 내연관계를 정리하는 문제로 다투다 수차례 때렸다. 이 과정에서 B씨는 넘어지며 머리를 크게 다쳤고 사건 발생 1주일 만에 숨졌다. 당시 A 목사는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대전지법 제11형사부는 4일 A 목사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폭행으로) 쓰러진 피해자의 몸 위에 올라타 재차 얼굴과 머리 부위를 안면부가 함몰될 정도로 가격해 피해자를 숨지게 해 그 죄질이 매우 나쁘다"라고 판시했다.

이번에 실형을 선고 받은 A 목사는 국내 최대 보수 장로교단인 예장통합 교단 산하 대전노회 총무를 지낸 바 있는 개신교계 유력인사다.

A 목사가 사회법원에서 실형을 선고 받은 만큼 목사 면직 등 노회 차원의 징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대전노회는 "관련 사실을 아는 직원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관련기사

오피니언

기고

[기고] 한국 기독교의 수치

개신교계 전반은 물론 한기총 안에서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오히려 기세등등한 모습입니다. 감신대에서 기독교 윤

많이 본 기사

[기고] 한국 기독교의 수치

개신교계 전반은 물론 한기총 안에서 전광훈 목사의 행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그럼에도 전 목사는 오히려 기세등등한 모습입니다. 감신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