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정호근 무속인 일상 공개...정호근 신당 주소 정릉동

입력 Jan 08, 2019 01:02 PM KST
junghokeun_0108
(Photo : ⓒMBC '사람이좋다' 방송화면 캡처)
▲정호근이 무속인으로서의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8일 오후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연기자에서 무속인으로 전향한 정호근이 출연한다.

정호근이 무속인으로서의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8일 오후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연기자에서 무속인으로 전향한 정호근이 출연한다.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 감초 역할을 도맡았던 정호근은 지난 2015년 돌연 무속인이 되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정호근에게 무속 신앙은 사실 낯선 대상은 아니었다. 유명 무속인이었던 할머니의 영향으로 어린 시절부터 자연스럽게 정호근은 무속 신앙을 받아들였던 것.

하지만 정호근 스스로 무속인의 삶을 선택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이유 없이 몸이 아프고, 첫째 딸과 막내아들을 잃는 슬픔 속에서도 꿋꿋이 버텼지만 정호근은 결국 자신의 운명이라 생각하고 내림굿을 받았다. 정호근이 무속인의 삶을 선택한 결정적 이유는 바로 가족. 가족들을 다치게 하고 싶지 않다는 절박함이 두 번째 인생을 선택하게 만들었다.

정호근에게 있어 가족은 든든한 버팀목이다. 무속인의 길을 걷겠다는 선언에도 가족들은 변함없이 그를 믿어주었다. 16년째 기러기 아빠로 사는 정호근은 1년에 한 번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미국행 비행기에 오른다.

정호근은 가족과 동떨어진 생활이 힘에 부치기도 하지만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함을 느낀단다. 무속인 정호근이 삶은 8일 오후 8시 55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정호근은 '대명원'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정호근 신당 주소는 성북구 정릉동에 소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무속인 정호근이 활동하는 무속은 무당을 중심으로 하여 민간에 전승되고 있는 종교현상을 말한다. 원래 무당은 여무를 지칭하며 만신이라고도 한다. 남무는 박수·박사라 부른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기] Day 20. - Day 21. 그래도 혼

"동생들을 만나기로 약속한 날은 모레다. 하지만 지난밤 잠들기 전에 생각이 달라졌다. 이틀에 나눠 걸을 거리를 하루로 단축 시키려고 한다. 다시 말하지만, 현재 나

많이 본 기사

오정현 목사, 논란 속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재청빙

오정현 목사가 사랑의교회 담임목사로 재청빙 됐습니다. 그러나 오 목사의 재청빙 과정 곳곳에서 문제가 드러나고 있습니다. 일부 노회원은 임시노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