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안양대 비대위, 안양대 매각 뒷거래 의혹 조사 요구
교육부 앞서 집회 후 대진성주회 관계자 이사 2인 불허 촉구

입력 Jan 09, 2019 12:06 PM KST
anyang_01
(Photo : ⓒ안양대 비대위 제공)
▲안양대학교 매각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안양대의 학교법인 우일학원의 불법 매각과 뒷거래 의혹 조사를 교육부에 촉구하는 집회가 세종시 교육부 청사 앞에서 열렸다.

안양대학교 매각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안양대의 학교법인 우일학원의 불법 매각과 뒷거래 의혹 조사를 교육부에 촉구하는 집회가 8일 오후 세종시 교육부 청사 앞에서 열렸다. 안양대 비대위는 집회 이후 교육부 관계자를 만나 항의서한과 탄원서를 전달하고 안양대 매각 반대 이유를 설명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안양대 재학생과 교수 및 동문, 인준 관계인 예장 대신 총회 관계자 등 5백여명은 교육부 청사 앞에서 우일학원 김광태 이사장 및 이사진들에 대한 특별 감사와 조사를 촉구하며 십자가 행진을 벌였다. 

집회를 주최한 안양대 비대위 위원장 이은규 전 총장은 "김광태 이사장을 비롯한 이사진들의 족벌·갑질 경영 행태는 비리 사학 그 자체"라며 "학교 구성원들과 동문들 모르게 뒷거래 형태로 학교를 매각하고 '먹튀'하려는 행위는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라고 분명히 했다.

이 위원장은 특히 "우일학원은 학내 구성원들뿐 아니라 교육부도 모르게 이사진을 순차적으로 교체하면서 뒷돈을 거래하는 방식의 매각을 추진해 온 것으로 보이는데, 이에 대한 이사진 교체 요구를 승인할 경우 정부가 족벌 사학을 감싸는 것"이라며 "우일학원은 안양대학교에 별다른 투자도 하지 않고 매각을 시도하고 있는 것을 절대 용인해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예장 대신 총회장 안태준 목사도 "안양대는 교단의 근간"이라며 "교단 30만 성도들은 대진성주회에 학교를 매각하려는 행위를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목사는 "우리 사회를 혹세무민하는 단체에 학교를 매각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한국교회 1천만 성도들과 강력한 반대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재학생 및 동문, 교단 관계자들은 김영규 목사(대응분과위원장) 인도로 구호를 외치며 교육부 주변을 행진했다. 이들은 △대진교육재단 관계자들의 이사 승인 취소 △학교 매각 반대 △학교 설립 이념 훼손 즉각 중단 △김광태 이사장과 이사진의 즉각 퇴진 △족벌 사학 경영과 뒷거래 철저히 조사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왕현호 신학대 학생회장은 "우일학원 김 이사장과 이사들이 신앙양심을 파는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대진교육재단에 학교를 매각할 경우, 수백 명의 신학대생들과 신대원생들은 학교를 그만둬야 할 처지"라고 호소했다.

anyang_02
(Photo : ⓒ안양대 비대위 제공)
▲안양대학교 매각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안양대의 학교법인 우일학원의 불법 매각과 뒷거래 의혹 조사를 교육부에 촉구하는 집회가 세종시 교육부 청사 앞에서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신학과 학생 뿐 아니라 재학생을 대표한 총학생회장도 참석했다. 조동현 총학생회장은 "구성원도 모르게 학교를 매각하려는 김광태 이사장과 이사진들에게 분노를 느낀다"며 "김 이사장은 불법 매각에 대해 학교 구성원 모두가 납득할 수 있도록 반드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집회 이후 비대위 이은규 위원장과 박근상 총동문회장, 황형식 공동위원장, 장화선 신학대 학장, 조동현 총학생회장, 왕현호 신학대 학생회장 등은 교육부 관계자들과 만나 항의서와 탄원서를 전달하고, 매각 반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비대위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철저하게 조사해 사실을 확인하겠다"며 "재학생과 동문. 교단의 입장을 충분히 검토해 조사가 끝날 때까지 이사 승인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비대위는 이후 청와대와 국회 앞에서 우일학원을 고발하는 시위와 함께 불법 매각에 따른 진상 조사를 촉구할 방침이다. 이들은 현재 '안양대학교 불법 매각을 조사해 처벌해 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도 진행 중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뉴스 뒤끝] 정치개혁 ‘0순위’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하루가 멀다하고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한 번은 외국인 노동자 폄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키더니 하루가 지나지 않아 아들 자랑으로 ..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