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예령 기자 논란에 정치권 종교계 반응 궁금

입력 Jan 11, 2019 07:41 PM KST
ytn_0111
(Photo : ⓒYTN 보도화면 캡처)
▲김예령 기자 논란에 정치권 및 종교계 반응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먼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불거진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의 태도 논란에 대해 "국민들이 하고 싶은 말 대신한 한마디였다"고 높이 평가했다.

김예령 기자 논란에 정치권 및 종교계 반응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먼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불거진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의 태도 논란에 대해 "국민들이 하고 싶은 말 대신한 한마디였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언주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용비어천가 불어주는 것이 아니라 어려운 국민들 대신해 당당히 권력에 질문하고 비판하는 것이 언론의 사명"이라며 "김예령 기자의 날카로운 핵심 찌르기에 빵 터졌다"고 밝혔다.

이언주 의원은 "완곡하게 말했는데도 태도논란이니 떠들어대니 기가 막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왕이라도 된단 말인가. 오히려 너무 완곡하게 말해서 대통령이 못 알아들은 듯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좀 더 직설적으로 설명했더라면 알아들었을까. 그 질문에 대한 문 대통령의 대답이야말로 가관이었다"며 "대답하는 표정과 내용을 보니 대통령이 경제에 대해서는 바보에 가깝다는 걸 알 수 있었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예령 기자 태도 논란과 관련해 보수적 성향의 개신교 네티즌들도 김예령 기자가 "바른 말을 했다"는 의견을 남겼다. 자신을 개신교인으로 소개한 한 네티즌은 "기자다운 기자 바른말 하는 기자 김예령 기자. 지금 나라 꼴이 엉망인데 문비어천가 부르짓는 눈치 꾼, 정치꾼 기자들은 반성해라"고 했으며 다른 네티즌은 "김예령 기자 태도 보다 문 대통령 태도가 더 문제. 기자가 공손하게 묻든 삐딱하게 묻든 한 나라의 지도자라면 그것을 품고도 남을 겸손한 인격으로 마땅히 응대했어야 했거늘 문 대통령은 그러질 못했다. 질문은 성공이나 답은 실패"라고 남겼다.

오피니언

일반

아멘과 할렐루야의 타락

"내가 어릴 때 다닌 교회에서는 예배 시간에 할렐루야나 아멘 등을 거의 외치지 않았다. 1973년 빌리그래함 여의도 집회 설교를 보아도 아멘이나 할렐루야가 없다. 모..

많이 본 기사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명성교회 세습 논란 종지부 찍을까?

명성교회 세습 논란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예장통합 총회재판국 모임이 16일 오전부터 지금까지(오후 5시 기준) 열리고 있습니다. 현장엔 취재진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