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신천지 또 무슨 일? 신천지 한기총 CBS 비난 시위

입력 Jan 12, 2019 11:42 AM KST
shincheonji
(Photo : ⓒ베리타스 DB)
▲신천지가 또 다시 한기총과 CBS 아웃을 외치는 집회를 열었다.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하고 경계하고 있는 신천지가 11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앞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와 CBS 등 기독교계 비난 집회를 열었다. 이 회관에는 한기총 본부가 소재해 있다. 사진은 최근 신천지가 자신들을 "이단"이라고 비판하는 한기총 사무실 앞에서 한기총과 CBS를 규탄하는 대회를 여는 모습.

신천지가 또 다시 한기총과 CBS 아웃을 외치는 집회를 열었다. 한국교회 주요 교단이 이단으로 규정하고 경계하고 있는 신천지가 11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연합회관앞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하 한기총)와 CBS 등 기독교계 비난 집회를 열었다. 이 회관에는 한기총 본부가 소재해 있다.

신천지 신도들 2천여 명은 이날 검은색 옷으로 맞춰입고, '한기총 OUT' 'CBS 폐지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기독교계 비난 시위를 이어갔다.

신천지가 한기총과 CBS를 비난하는 집회를 연 것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지난 2017년 12월 성탄절을 하루 앞두고 신천지는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한기총과 CBS를 규탄했다. 당시 경찰 추산 1만 여명의 신천지 신도들이 CBS가 신천지에 대해 허위 왜곡 보도를 했다며 비난한 바 있다. 이 밖에도 한기총이 소재한 기독교연합회관 앞에서는 수시로 집회를 이어왔다.

신천지는 기독교계의 신천지에 대한 비판이 거세질 시기 때마다 또 내부 결속이 필요할 때마다 이처럼 기성교회를 비난하는 집회를 수시로 가져왔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②] 동굴에 갇힌 기독교와 생명적 복음

"오늘날 한기총 총회장이라는 사람의 허장성세 기고만장 교만심이 상식의 도를 넘고, 배가 불룩한 여름날 왕 두꺼비나 토끼 한 마리 통채로 삼켜 배가 불룩한 채 늙은..

많이 본 기사

심리상담사 성폭행 목사 결국 재판에 넘겨져

사이코드라마 등을 활용한 심리치료로 유명세를 탄 심리상담사 목사가 성폭행 혐의로 결국 재판에 넘겨졌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2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