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신유용 성폭행 폭로 사건과 모 신학대 ㅅ교수 사건

입력 Jan 14, 2019 12:19 PM KST
shinuyoung
(Photo : ⓒ신유용 페이스북 갈무리)
▲전 유도선수 신유용 성폭행 폭로가 나오면서 얼마 전 제자에게 성폭행 혐의로 고소 당해 재판에 넘겨졌다가 무혐의 처분된 ㄱ신학대 ㅅ교수 사건도 재조명되고 있다.

전 유도선수 신유용 성폭행 폭로가 나오면서 얼마 전 제자에게 성폭행 혐의로 고소 당해 재판에 넘겨졌다가 무혐의 처분된 ㄱ신학대 ㅅ교수 사건도 재조명되고 있다. 신유용 성폭행 폭로와 신학대 ㅅ교수 사건은 사제지간에 벌어진 사건이라는 점, 가해자로 추정되는 인물들이 연인관계를 주장한 점 등의 공통분모를 취하고 있다.

수년 전 논문을 지도하던 제자에게 성폭행 혐의로 고소 당해 재판에 넘겨진 ㄱ신학대 ㅅ교수는 최종적으로 성폭행 무혐의 판결을 받고 교원소청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행정 절차상 복직된 것으로 알려졌다. 성폭행 피해를 주장한 A씨는 ㅅ교수가 자신의 지위를 이용해 논문 지도를 받고 있는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고 ㅅ교수는 재판 과정 내내 제자 A씨와 연인관계였다고 맞섰다. 오랜 공방이 이어졌지만 결국 A씨 주장의 증거불충분으로 ㅅ교수는 성폭행 혐의를 벗었다.

신학대 ㅅ교수 사건과 유사하게 스포츠계 사제지간 성폭행 폭로가 나왔다. 신유용 성폭행 폭로가 나온 것. 전직 유도선수 신유용은 14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A코치에게 고등학생 시절인 2011년부터 20여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보도에 의하면 A코치는 영선고교 시절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뽑힐 정도로 실력이 좋았던 신유용을 운동 실력이 미진하다는 이유로 수차례 폭행했다. 신유용은 또 이 매체에 A코치가 미성년자였던 자신을 고교 1학년 때부터 고등학교 졸업한 뒤인 2015년까지 20여차례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신유용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인 2015년까지 수차례 성폭행이 반복됐으며 지난해 3월 A코치가 다시 연락해 아내에게 거짓말 할 것을 종용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A코치 아내가 남편을 의심하기 시작하자 A코치는 신유용에게 돈을 보내며 회유하려고 했다는 것.

A코치는 신유용 성폭행 폭로 내 부인하며 신학대 ㅅ교수가 보인 태도와 같이 신유용과는 연인관계였다고 주장했다. (연인관계였다면서)돈을 주려 한 이유를 묻자 A코치는 해당 매체에 "아내가 알면 안 되기 때문에 신유용에게 돈을 주고 아니라고 하라고 말한 것뿐"이라고 일축했다. A코치가 연인관계라는 주장으로 신학대 ㅅ교수처럼 성폭행 혐의를 벗을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오피니언

일반

[장효진의 횡설수설] 김예령 기자 질문과 문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이 진행됐다. 경직되지 않은 분위기 속에서 기자들의 질문과 대통령의 대답이 이어졌다. 그런데 중간에 경기방송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