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NCCK, 고 김복동 할머니 추모 행렬에 동참
29일 성명 내고 고 김 할머니 애도....일본 정부 사과 필요성 지적

입력 Jan 29, 2019 06:19 PM KST

ncck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2016년 3월 NCCK 김영주 당시 총무와 회원 교단장의 방문을 받았을 당시의 고 김복동 할머니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 김복동 할머니가 28일 오후 세상을 떠났다. 이러자 각계 각층에서 추모 메세지가 잇다르고 있다. 29일 오후엔 문재인 대통령이 연세대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빈소에 다녀가기도 했다.

이에 발맞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소장 박승렬 목사)는 29일 애도 성명을 냈다. NCCK 인권센터는 "고 김복동 할머니는 자신의 슬픔과 고통을 넘어 이 세상의 아픔이 존재하는 자리에 함께 하며 전쟁 없는 세상,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세상을 위하여 함께 하여 주셨다"면서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는 이제 다시는 이러한 비극적인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 이제 23분의 할머니가 계신다. 더 늦기 전에 할머니의 존엄과 인권이 회복될 수 있도록 정부와 종교•시민사회가 함께 최선을 다해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아래는 인권센터가 낸 애도 성명 전문이다.

[NCCK 인권센터 애도 성명] 고 김복동 할머니를 추모합니다.

고 김복동 할머니는 일본군 성노예 피해의 살아있는 증인으로서, 국내 뿐 아니라 전 세계 각지를 돌며 일본군이 행한 만행을 알리셨습니다.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죄를 요구하는 간절하고도 용기있는 외침은 많은 이들에게 큰 힘을 주었습니다. 전시 성폭력 피해자, 전쟁 지역에 사는 피해자들, 또한 일본 내 지진재해 피해자들과도 함께 하여 주셨습니다. 고 김복동 할머니는 자신의 슬픔과 고통을 넘어 이 세상의 아픔이 존재하는 자리에 함께 하며 전쟁 없는 세상,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세상을 위하여 함께 하여 주셨습니다.

할머니께서 걸어오신 삶의 여정은 한국사회 그리고 세계의 역사에 깊이 기록될 것이며, 우리의 가슴 속에 영원히 살아 숨 쉴 것입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과제는 이제 다시는 이러한 비극적인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입니다. 마지막까지 할머니께서 외치셨던 일본 정부의 진정어린 사과와 배상문제를 해결하는 것입니다. 이제 23분의 할머니가 계십니다. 더 늦기 전에 할머니의 존엄과 인권이 회복될 수 있도록 정부와 종교•시민사회가 함께 최선을 다해 협력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랍니다.
고인의 삶과 뜻은 영원히 기억될 것이고, 반드시 이루어 질 것입니다.

다시 한번 고인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며, 고 김복동 할머니께 하늘의 평화가 함께 하시기를 빕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2019년 1월 29일

오피니언

칼럼

[김기석 칼럼] 조롱당하는 그리스도: 프라

귀도 디 피에트로(Guido di Pietro)는 프라 안젤리코(Fra Angelico, 1387-1455)라는 예명으로 더 잘 알려진 화가입니다. 그는 이십 대 초반에 도미니크 수도회에 들어가 일평생 수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