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 성폭력 의혹 'PD수첩' 다뤄

입력 Jan 30, 2019 07:20 AM KST
mbc
(Photo : ⓒMBC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29일 밤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MBC 'PD수첩'에서는 이재록 목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증언이 나왔다.

29일 밤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MBC 'PD수첩'에서는 이재록 목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증언이 나왔다.

한 피해자는 "2008년 개인적으로 전화를 받았다. 이재록의 기도처로 오라고 해서 갔다"라며 "목사를 성령님으로 믿는다고 했더니 옷을 벗을 수 있냐고 했다. 머뭇거리자 성경 구절까지 내세우며 옷을 벗으라고 했다"라고 고백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정말 하기 싫었다. 하지만 어쩔 수가 없었다. 한번은 촌스러우니 포르노라도 보고 연습하라고 했다"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피해자들은 어린 시절부터 교회를 다녀 이재록 목사의 설교 등으로 길들여져 그루밍 성폭력 의혹을 낳았다.

PD수첩에 의하면 현재까지 이재록 목사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이들은 9명이었으며 이 중 6명의 여자 교인을 모아 집단 성관계를 위한 팀을 만들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jaerok
(Photo : ⓒMBC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29일 밤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에게 성폭력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MBC 'PD수첩'에서는 이재록 목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증언이 있었다.

이 밖에도 이날 PD수첩에서는 만민중앙성결교회의 거짓 치료 간증이나 헌물 강요 등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만민중앙성결교회 이재록 목사 치유 집회는 불치병도 고친다는 신유 집회로 유명세를 탄 바 있다.

한편 PD수첩 보도에 만민중앙성결교회는 29일 밤 입장문을 발표했다. 교회 측은 "MBC측에 사실이 아닌 허위 제보에 기반한 의혹제기와 논란거리를 방송하는 것은 매우 잘못된 처사임을 항의했다"면서 "유감스럽게도 MBC는 방송을 강행하였으며, 의혹에 대한 본 교회의 답변 중 상당 부분은 방송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만민중앙성결교회는 또 "방송에 보도된 거짓 치료 간증이나 헌물 강요 등 극단적으로 묘사된 사례는 교회를 나간 일부 사람들의 주장일 뿐"이라며 "성도들이 교회에 남아있는 것은 자신들의 믿음으로 실제로 치료받고 축복받은 체험이 있기 때문이며, 헌금은 이러한 체험에 감사한 성도들이 강요 없이, 자발적으로 드린 것"이라고 반박했다.

오피니언

연재

[#산티아고 순례기] Day 25~26. 다 식은 커피 같

숙소에서 간단히 아침을 먹은 후 기분 좋은 출발을 한다. 어제부터 동행이 된 혜영이와 지영 듀오와 출발하는 시간은 달랐지만 늘 그렇듯 길 위에서 마주치면 함께 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