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웅 손석희 사과 조건...'뉴스룸' 사과시 "용서하겠다"

입력 Jan 31, 2019 02:40 PM KST
jtbc_0329
(Photo : ⓒ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김웅 기자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에게 사과를 조건으로 "용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웅 기자는 31일 입장문을 통해 "손 사장님 나를 파렴치한 인간으로 매도했던 바로 그 '뉴스룸' 앵커 브리핑에서 폭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면 모든 것을 용서하겠다"라고 했다.

김웅 기자가 손석희 JTBC 대표이사에게 사과를 조건으로 "용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웅 기자는 31일 입장문을 통해 "손 사장님 나를 파렴치한 인간으로 매도했던 바로 그 '뉴스룸' 앵커 브리핑에서 폭행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면 모든 것을 용서하겠다"라고 했다.

김웅 기자는 이어 "무고한 일에 대해서도 죄를 묻지 않겠다. 당신이 적시한 나에 대한 혐의가 참으로 비열하고 졸렬하더라. 굳이 여기서 다시 언급하지 않겠다며 "스튜디오에서는 당신이 제왕일지 몰라도 현장에서는 후배 취재기자들의 예봉을 당해낼 수 없다. 당신이 일으킨 모든 사건은 스튜디오 밖에서 발생했다는 사실을 기억하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김웅 기자는 "우리 사회 보수의 가치가 그러하듯이, 진보의 가치 또한 뉴스 앵커 한 명에게 의존하지 않는다. 당신 하나로 인해 탁해져서도 안 된다. 구순 노모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란다. 고맙다"라고 글을 맺었다.

한편 보수 개신교는 이번 손석희 대표이사의 폭행혐의를 둘러싼 고소고발 사태에 예의 주시하고 있는 모습이다. 최근까지 손석희 사장이 진두지휘 하고 있는 JTBC는 개신교의 민낯을 드러내는데 힘을 기울였다.

실제로 JTBC는 최근까지 명성교회 세습 사태, 성폭력 목회자에 대한 공교회 조직의 직무유기, 수십억 상당의 서울교회 재정비리 의혹, 개신교 재단에서 설립한 아시아 첫 민영교도소인 소망교도소 소장 비리 등을 다뤘다.

이에 보수 개신교 주요 인사들은 교회 목회자를 잠재적 범죄자로 몰고가는 JTBC의 보도에 크게 반발하며 JTBC 손석희 대표이사의 보도 방침에 우려를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수 개신교를 대표하는 한기총 대표회장에 새롭게 당선된 전광훈 목사(청교도영성훈련원 대표)도 "(언론의 공격 등을 비롯해)선교 인프라가 무너지면서 사회가 교회를 범죄집단으로 보는 이상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교회의 권위 회복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5)] 신천옹(信天翁)이 본 한국 기독교의 핵심문제

"한국교회, 한국기독교는 어떠한가? 물론 잘 하는 지도자와 교회들이 더러 있지만 대체로 한국 기독교는 보수 정통적임을 강조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사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