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양예원 100명 고소와 스튜디오 실장 여동생 입장

입력 Feb 07, 2019 09:38 AM KST
yang_0517
(Photo : ⓒ유튜브 동영상 화면 갈무리)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일삼은 악플러에 대해 선전포고를 하며 "절대로 용서할 수 없다"고 눈물을 흘리며 심경 고백을 해 주목을 받고 있다.

유튜버 양예원이 악플러 100명을 고소하기로 방침을 정한 가운데 양예원 때문에 조사를 받다가 투신한 스튜디오 실장 여동생이 자신의 입장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6일 밝혔다.

스튜디오 실장 여동생은 이날 보배드림을 통해 "오늘 악플러 고소한다는 기사를 접하고 화가 나서 글을 쓴다"며 "본인이 주고받은 카톡에 대한 해명조차 하지 않으면서 그걸 비판한다고 고소를 하겠다고 하는데 그렇게 하면 거짓이 진실을 가릴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무고죄 관련 배정받은 담당 검사가 처음부터 중립이 아니었던 거 같다. 안희정 사건 관련 김지은씨를 옹호하는 글을 썼다"며 양예원 재판 담당 검사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그는 "그 글을 보고 담당 검사분께 항의 전화까지 했다. '이미 답이 정해진 거 아니냐'고 검사분께서 (항의했더니 검사가)자신을 믿지 못하겠으면 변호사 통해서 담당 검사를 바꾸라고 했다"면서 "변호사를 통해 말했지만 담당 검사를 바꾸는 게 쉽지 않다고 해서 포기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몇 차례 올린 글을 접하고 도와주겠다고 연락해 온 촬영 작가와 비공개촬영 모델이 있다"며 "저는 끝까지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양예원은 촬영중 성폭력을 당했다는 폭로를 한 후에 SNS와 블로그 등을 통해 양예원과 그의 가족에 관한 욕설과 비하 글을 올린 누리꾼들 100명을 오늘(7일) 고소하기로 했다. 이른 바 양예원 미투 폭로 2차 가해에 대한 응징 차원으로 보인다.

이은의 변호사는 "악플러를 고소하는 이유는 금전적 배상이 아닌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를 원하기 때문"이라며 "실명으로 운영하는 SNS에 진심 어린 반성을 담은 사죄문을 일정 기간 게재한다면 용서할 의향도 있다"고 했다.

성범죄 피해가 잦은 개신교 내에서도 미투 2차 피해는 다양한 방식으로 발생하지만 주로 성범죄를 일으킨 목회자에 대한 솜방망이 처벌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이 밖에 미투를 한 당사자를 교회 공동체 밖으로 추방하는 것도 미투 2차 피해에 다름 아니다.

지난 해 8월 모 장로 교단 소속 박 아무개 목사가 강간미수 혐의로 징역 3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박 목사의 범행대상은 자신의 조카였다. 하지만 박 목사가 속한 서울동노회는 지난 해 12월 27일 박 목사에 대해 '정직' 처분을 내리는데 그쳤다.

교단 내 여성 목회자들과 신학생들은 성범죄로 실형을 선고 받은 박 목사의 목사직을 박탈해야 한다고 촉구했으나, 노회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교단 공조직의 미온적 대처로 박 목사와 같이 성범죄를 저지르고 실형을 살고 나온 이들이 버젓이 다시 목회를 할 수 있는 기형적 구조가 되어 논란이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5)] 신천옹(信天翁)이 본 한국 기독교의 핵심문제

"한국교회, 한국기독교는 어떠한가? 물론 잘 하는 지도자와 교회들이 더러 있지만 대체로 한국 기독교는 보수 정통적임을 강조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사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