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순례·이종명 의원 5.18 유공자 모욕과 북한군 개입설 설교

입력 Feb 09, 2019 09:37 AM KST
jongmyung
(Photo : ⓒ이종명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5.18 유공자를 모욕하는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과 이종명 의원의 막말정치가 논란을 빚고 있다. 특히 지난해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장에서 김순례 의원은 '항문알바' 등 막말을 넘어 혐오 발언을 쏟아내 논란을 일으킨 인물이기도 하다.

5.18 유공자를 모욕하는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과 이종명 의원의 막말정치가 논란을 빚고 있다. 특히 지난해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장에서 김순례 의원은 '항문알바' 등 막말을 넘어 혐오 발언을 쏟아내 논란을 일으킨 인물이기도 하다.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이종명 의원은 "5·18에 대해 바로잡기 위해 의혹을 제기하는 것조차 금기시되고 수많은 진실이 은폐됐다"고 주장하면서 "오늘 북한군 개입 여부에 관해 진상규명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군 출신 이종명 의원은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는데, 시간이 흘러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며 "과학적 사실을 근거로 변질된 게 아니라 정치적·이념적으로 이용하는 세력에 의해 폭동이 민주화운동이 됐다"라고도 했다.

이어 김순례 의원은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 유공자라는 괴물 집단을 만들어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며 "국민의 피땀 어린 혈세를 이용해 '그들만의 잔치'를 벌이는 유공자를 색출해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공청회 주최자는 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으로, 공청회에는 이 의원을 비롯해 이완영·백승주·김순례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발표자로 지만원씨도 참석했다. 지만원씨는 5·18 민주화운동 당시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던 인물이다. 이날 발표에서도 지만원씨는 어김없이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했다.

한편 5.18 북한군 개입설은 보수 개신교 일부 목회자들 사이에서도 확대 재생산 되어왔다. 재정비리 의혹에 휩싸인 서울교회 원로였던 이종윤 목사는 지난 2008년 9월 '양심에 거리낌 없기를 힘쓰라'는 주제의 설교에서 제주 4.3 사건 및 5.18민주화 운동을 들어 그 역사의 일부분이 왜곡됐다는 주장을 폈다.

이 목사는 당시 설교에서 자유북한군인연합 탈북단체의 말을 인용, "5.18 광주학생운동의 주동자는 북한 특수부대였으며 이들이 각각 군복과 민간인복으로 위장을 해 민간인과 국군이 서로 교전을 하게 만들었다"며 5.18민주화 운동의 배후세력이 대남공작원이라고 주장, 특히 5.18단체들로부터 빈축을 샀다.

이밖에 제주4.3사건에 대해서도 당시 진압과정에서 양민들이 희생당한 것은 사실이나 "제주 평화공원에 4.3사건을 일으킨 장본인들을 이름을 묘비에 새겨 추앙하는 것은 문제"라며 "그들이 애국자이면 경찰과 국군들이 양민학살자가 되는 것이며 당시 국군 통치자 이승만이 양민학살의 원흉이 되는 것이다. 이는 역사가 거꾸로 쓰여지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