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이석기 특별사면 촉구..."이석기 의원 석방하라" 피켓 시위

입력 Feb 11, 2019 07:12 AM KST
prisoner
(Photo : ⓒ 사진 = 지유석 기자 )
▲사진은 과거 NCCK 인권센터가 청와대 앞에서 열렸던 '양심수 석방 촉구 기자회견'을 갖는 모습.

'이석기 의원 내란음모사건 피해자 한국구명위원회(이석기 구명위)'는 10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종묘 앞에서 '사법농단 피해자 이석기 3·1절 특사 촉구대회'를 열고 통합진보당 이석기 전 의원의 석방을 촉구했다. 대회 참석자들은 이날 "이석기 의원을 석방하라"는 피켓을 들고 청와대로 행진했다.

이석기 전 의원 누나 이경진 씨는 "박근혜에 이어 양승태까지 들어앉은 감옥에 언제까지 동생이 갇혀 있어야 하느냐"며 "이석기가 6년 감옥살이를 하고도 모자랄 정도로 그렇게 큰 잘못을 저질렀느냐"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석기 규명위 측은 오는 14일 청와대에 이 전 의원 사면을 촉구하는 탄원서를 전달하고 또 오는 23일에는 청와대 앞에서 이 전 의원의 3.1절 특별 사면을 촉구할 계획이다.

앞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이하 NCCK, 총무 이홍정 목사) 인권센터가 돌아오는 3.1절 100주년 기념일을 앞두고 "모든 양심수를 석방하라"고 촉구하는 성명을 지난달 17일 발표했다.

인권센터는 성명에서 "양심수 석방은 한국 사회가 반드시 청산해야 할 주요한 과제이며, 못된 권력자들에 의해 희생된 이들은 속히 감옥에서 풀려나 사랑하는 가족들과 동료들의 품으로 돌아가야만 한다"고 밝혔다.

인권센터는 이어 "3.1 운동 100주년은 고난 받는 민중들의 억울함을 푸는 해방의 분기점이 되어야 한다. 이는 바로 모든 양심수를 지금 당장 석방하고 오랜 세월동안 한반도 화해와 평화를 짓밟아 온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는 일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3.1절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는 대규모 특별사면을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 정부에 있어서는 두번째 특별사면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특별사면은 2018년 신년 특별사면이 유일했다. 앞서 인권센터는 문재인 정부의 특별사면 대상에서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제외된 데에 논평을 내고 강한 유감을 표시한 바 있다.

인권센터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과 더불어 강제 해산된 통진당 이석기 전 의원의 석방도 촉구해왔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5)] 신천옹(信天翁)이 본 한국 기독교의 핵심문제

"한국교회, 한국기독교는 어떠한가? 물론 잘 하는 지도자와 교회들이 더러 있지만 대체로 한국 기독교는 보수 정통적임을 강조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사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