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김수환 추기경 기념메달 출시...기념메달 4만 9500원부터

입력 Feb 12, 2019 12:02 AM KST
chu
(Photo : ⓒ온라인 쇼핑몰 갈무리)
▲김수환 추기경 기념메달이 나왔다.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는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을 기리기 위한 기념메달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수환 추기경 기념메달이 나왔다. 한국조폐공사(사장 조용만)는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을 기리기 위한 기념메달을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수환 추기경은 순교자 집안의 막내 아들로 태어나 사제가 된 순간부터 평생을 소외된 이들의 벗이 되어 살면서 종교와 종파를 떠나 한국 근·현대사의 정신적 지주로 추앙 받아왔다.

한국조폐공사는 이날 서울 명동대성당 지하 1898 광장에서 열린 김수환 추기경 사진전 개막식에서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 기념메달' 실물을 공개했다.

김수환 추기경 기념메달은 국내 최초로 메달의 일부분만 도금하는 '블랙 로듐 부분도금' 기술을 적용해, 앞면에 적용된 김수환 추기경의 초상을 명암을 대조해 입체감 있게 부각시킨 것이 특징이다. 특히 뒷면에는 김 추기경이 손수 그린 '자화상'을 표현했다.

기념메달은 금(중량 31.1g) 1000개, 블랙 로듐 부분도금 은메달(31.1g) 5000개, 백동(26g) 1만개 등 모두 3종 1만6000개 한정 수량 제작한다. 판매가격(부가세 포함)은 금 242만원, 은 19만5000원, 동 4만9500원 등이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