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여중생 4살 폭행...새벽기도 자리 비운 사이 4살 여아 폭행

입력 Feb 12, 2019 01:45 AM KST
kbs
(Photo : ⓒKBS 보도화면 캡처)
▲여중생 4살 폭행 사건이 벌어졌다. 해당 여중생은 교회에서 잠자던 4살 여아를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트렸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11일 전했다.

여중생 4살 폭행 사건이 벌어졌다. 해당 여중생은 교회에서 잠자던 4살 여아를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트렸다고 연합뉴스 등 주요 소식통이 11일 전했다.

보도에 의하면 부평경찰서는 지난 8일 오전 5시 30분쯤 인천 부평구의 한 교회에서 잠을 자던 A(4) 양을 폭행해 뇌사상태에 이르게 한 혐의로 중학생 B(16) 양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여중생 B 양은 이날 교회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A 양이 뒤척이자 홧김에 A 양을 폭행해 중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A 양 폭행 당시 A 양 어머니는 새벽기도를 위해 자리를 비운 것으로 전해졌다.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론] 역사적 진실 외면하는 세력이 발붙일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5.18 폄훼 발언이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번 파장은 우리 사회에 크나큰 숙제를 안겼습니다. 개신교계라고

많이 본 기사

"은퇴목사 퇴직금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 받겠다는 교회"

김동호 목사(높은뜻연합선교회)가 은퇴목사 퇴직금을 대신 내주면 담임목사를 받겠다는 교회의 제안을 받은 한 목회자의 이야기를 자신의 SNS에 올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