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타스

최진실 딸 투병 고백...최진실 딸 최준희 루푸스 투병 고백에 기도 응원

입력 Feb 12, 2019 05:45 PM KST
junhee
(Photo : ⓒ최진실 딸 최준희 유튜브 영상화면 갈무리)
▲최진실 딸 투병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이 최진실 딸 최준희가 루푸스병을 이겨내기를 기대하며 기도와 응원의 글을 남기고 있다.

최진실 딸 투병 사실이 알려지면서 누리꾼들이 최진실 딸 최준희가 루푸스병을 이겨내기를 기대하며 기도와 응원의 글을 남기고 있다. 최진실 딸 최준희는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을 통해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최근 두 달 동안 루푸스에 걸려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제는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며 근황을 밝혔다.

이어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 다닐 수가 없었다. 체중이 1-2주 만에 10kg이 늘었고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를 타고 다녔다"면서 "제가 살 찐 거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사실은 부은 거다. 빨리 완치해서 일상생활 관련한 영상과 글을 많이 올리겠다"고 말했다.

최준희는 그러나 영상 말미에 "사실 10달 째 사랑하는 남자친구가 있다. 남자친구를 모티브로 그림을 그리는 경우가 많다"며 남자친구의 응원으로 최준희가 투병 생활을 잘 견디고 있음을 암시케 했다.

최준희가 앓고 있는 병은 루푸스병. 루푸스병은 면역계를 교란시키며 온몸에 염증이 생기는 만성 자가면역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누리꾼들은 최준희 투병 사실에 "빠른 쾌유를 기도한다" "완전히 회복되기를 소망한다" 등의 응원글을 남겼다. 최진실 딸 최준희 종교는 고 최진실처럼 개신교로 알려져 있다.

오피니언

연재

[옹달샘과 초점(5)] 신천옹(信天翁)이 본 한국 기독교의 핵심문제

"한국교회, 한국기독교는 어떠한가? 물론 잘 하는 지도자와 교회들이 더러 있지만 대체로 한국 기독교는 보수 정통적임을 강조하고, 변화를 두려워하여 새로운 사조..

많이 본 기사